민주당,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불발 '당내 여진'

입력 2021-09-30 17:17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언론미디어제도개선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재논의하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언론미디어제도개선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재논의하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불발로 인한 여진을 겪고 있다.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모양은 12월 말로 처리 시한이 연기된 것이지만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여당이 언론과 야당의 협박에 굴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언론과 야당은 언론자유를 위축시키는 것처럼 호들갑을 떨었고, 거기에 야당은 부화뇌동하고 여당은 무릎을 꿇은 것"이라며 "언론의 극악무도한 행태에 경종이라도 울려주기를 바랬던 국민의 여망은 다시 한번 물거품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당 미디어혁신특위 부위원장인 김승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지지층을 향해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며 "어떤 수모를 겪더라도 끝까지 완수하고 그때까지는 세비를 어려운 국민께 반납하고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인 김용민 최고위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법의 통과를 기다리고 계셨던 국민과 당원들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그래도 강물이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 심정으로, 될 때까지 끝까지 가겠다. 검찰개혁도 곧바로 시동을 걸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074,000
    • +2.68%
    • 이더리움
    • 5,240,000
    • +2.2%
    • 비트코인 캐시
    • 719,000
    • +1.41%
    • 리플
    • 1,211
    • +1.59%
    • 라이트코인
    • 249,700
    • +0.16%
    • 에이다
    • 1,974
    • +1.02%
    • 이오스
    • 4,990
    • +1.69%
    • 트론
    • 119.6
    • +2.31%
    • 스텔라루멘
    • 417.5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000
    • +3.26%
    • 체인링크
    • 30,940
    • +1.54%
    • 샌드박스
    • 8,285
    • -5.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