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 영국, 트럭 운전사·농장 근로자 대상 임시 비자 발급 추진

입력 2021-09-26 16:51

트럭 운전사 5000명·가금산업 근로자 5500명 대상
일시 비자 완화 효과 미지수…업계 “대책 불충분” 비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7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런던/AP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7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런던/AP뉴시스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 이탈인 브렉시트에 따라 결정한 취업비자 요건을 한시적으로 완화할 방침이다. 브렉시트 후폭풍으로 트럭운전사 등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물류대란이 일어난 데 따른 대응이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산업계 요구에 대응해 트럭 운전사와 농장 근로자를 대상으로 1만500명분의 임시 취업 비자를 발급하기로 했다. 트럭 운전사 5000명, 가금류 산업 근로자 5500명이 그 대상이다.

영국은 그동안 트럭 운전사·요리사 등 폭넓은 분야에서 EU로부터 노동력에 의존해왔는데, 브렉시트로 인해 EU 시민이 영국에서 일하려면 비자가 필요하게 된 것이다. 브렉시트 이후 EU로부터의 이민 단속 강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영국의 일손 부족을 한층 심화시켰다.

그 결과 슈퍼마켓 진열장이 비게 되는가 하면, 식당에서 주요 메뉴가 빠지는 일이 발생하는 등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트럭 운전사 부족으로 주유소에 기름이 동나는 일도 벌어졌고 수많은 인파가 사재기를 위해 슈퍼마켓 등에서 장사진을 이뤘다.

▲영국 런던에 있는 센즈베리 슈퍼마켓에서 7일(현지시간) 한 직원이 비어있는 매대에 채소와 샐러드 잎사귀를 채워 넣고 있다. 런던/AFP연합뉴스
▲영국 런던에 있는 센즈베리 슈퍼마켓에서 7일(현지시간) 한 직원이 비어있는 매대에 채소와 샐러드 잎사귀를 채워 넣고 있다. 런던/AFP연합뉴스
산업계에서는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존슨 총리는 브렉시트를 ‘EU의 규칙과 노동력 풀에서 벗어나 영국 경제를 재창조할 수 있는 기회’로 선전했던 것에서 한발 물러나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

영국 정부 계열 싱크탱크 경제통계센터(ESCoE)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영국을 떠난 사람은 약 130만 명에 이른다. 업계는 영국 전체에서 약 10만 명의 트럭운전사가 부족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영국 정부가 일시적 비자 완화 정책을 꺼내 들었지만, 이것이 근본적인 문제 해결로 이어질지는 불분명하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한 번 귀국한 EU 시민이 영국으로 돌아온다는 보장은 없다”며 “이번 일시적 비자 완화의 효과는 미지수”라고 지적했다.

벌써 영국 내부에서는 공급망 문제를 해결하기에 대책이 충분하지 않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영국소매산업협회는 “새로운 조치들은 공급망 문제를 완화하기에 불충분하다”며 “정부가 소매의 모든 부분에서 트럭 운전자들에게 비자 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루비 맥그리거 스미스 영국 상공회의소 회장은 “정부가 브렉시트 이후 EU 노동자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업들과 전환 계획에 합의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334,000
    • +1.58%
    • 이더리움
    • 4,650,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747,000
    • +0.47%
    • 리플
    • 1,328
    • -0.3%
    • 라이트코인
    • 228,300
    • +0.79%
    • 에이다
    • 2,589
    • -0.84%
    • 이오스
    • 5,430
    • -0.91%
    • 트론
    • 122.7
    • +2.25%
    • 스텔라루멘
    • 454.8
    • -3.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200
    • +0.05%
    • 체인링크
    • 31,420
    • +0.03%
    • 샌드박스
    • 892.6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