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에 열리는 신세계"…'호텔 오노마'가 온다

입력 2021-08-18 06:00
신세계 DNA로 만든 프리미엄 ‘호텔 오노마’, 대전 신세계서 첫선

(사진제공=신세계)
(사진제공=신세계)

신세계의 DNA로 만든 새로운 프리미엄 호텔이 중부권에 첫선을 보인다.

27일 문을 여는 대전신세계 Art & Science는 ‘호텔 오노마,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Hotel Onoma, Autograph Collection Hotels)’을 처음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호텔 오노마는 신세계센트럴시티가 운영하는 첫 독자 브랜드다. 세계 최대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제휴했으며, 뉴욕 허드슨 야드, 맨하탄 타워, 록본기 힐즈 등을 디자인한 록웰을 비롯해 세계적인 건축 설계사가 인테리어를 맡았다.

193m 높이의 신세계 엑스포 타워에 5~7층, 26~37층까지 총 15개층으로 들어서며 수영장, 피트니스 시설, 객실, 레스토랑을 갖췄다. 또한 각종 연회를 위한 시설과 환경도 준비돼 있다.

'오노마'라는 이름은 명성, 이름, 빛을 뜻하는 고대 그리스어에서 출발했다. 호텔 로고는 에너지가 유기적으로 순환하는 움직임을 표현했다. 고객의 몸과 마음, 정신까지 최적의 균형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의미다.

호텔 오노마는 이달 초부터 메리어트 공식 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오픈 이후 한 달 동안 주말은 이미 만실일 정도로 인기가 높다. 코로나19 이후 호캉스족 증가로 새로운 럭셔리 호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사전 예약 고객의 대부분은 연인 및 가족 단위다. 도심의 전경을 조망하며 즐길 수 있는 400평 규모의 초고층 수영장 및 피트니스 시설과 함께 아이들과 함께 이용 가능한 자쿠지,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는 타운하우스 뷔페 레스토랑 등을 이용할 수 있다.

300명 한정의 피트니스 멤버십의 연회원 멤버십 사전 예약도 단기간에 마감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수영장 벽에는 오르세 박물관 등에서 만날 수 있는 프랑스 조각가 앙투안 부르델(1861~1929)을 오마주 한 부조 작품을 설치해 고급스러움과 품격을 제공한다.

객실 수는 총 171개로 이 중 스위트룸은 13개, 프리미엄 객실은 30개 이상이다. 도심 속 편안함을 전하는 동시에 자연의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뷰, 최상의 숙면을 제공하는 침구, 싱그러움을 담은 친환경 브랜드 그로운 알케미스트 어메니티를 만날 수 있다.

식음 시설은 뷔페 레스토랑인 ‘타운하우스’, 와인과 시그니처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타운하우스 바’, 커피와 음료를 판매하는 ‘오노마 카페’, 캐주얼한 이탈리아식 식사 메뉴가 돋보이는 ‘오노마 라운지’로 구성돼 있다.

뉴욕의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경력을 자랑하는 총주방장이 서비스를 제공하며, 호텔 주변 지역의 현지 식자재를 적극 활용해 일반 뷔페나 연회, 레스토랑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개성 있는 메뉴도 선보인다.

호텔 오픈을 맞아 객실 패키지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호텔 내 시설 외에도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Art &Science) 내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패키지를 구성해 풍부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타운하우스 조식을 경험할 수 있는 ‘오노마 모닝 트릿’, 코스메틱 브랜드 ‘오노마’와 손잡고 고객의 피부 타입에 맞는 제품을 제공하는 ‘러브 유어 에센스, 락 유어 에센스’ 패키지를 준비했다. 가족 고객을 위해 ‘스포츠 몬스터’와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 입장권이 포함된 패키지도 마련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 박주형 대표이사는 “신세계의 DNA를 담은 호텔 오노마를 처음으로 중부권에 열게 되었다”면서 “미식과 여가를 넘어 건강과 문화 등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중부권의 대표 호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텔 오노마가 들어서는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는 신세계의 13번째 점포로 27일 그랜드 오픈에 앞서 25일과 26일 이틀간 프리 오픈을 진행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48,000
    • +2.62%
    • 이더리움
    • 2,424,000
    • +5.99%
    • 비트코인 캐시
    • 186,200
    • +1.86%
    • 리플
    • 498.3
    • +0.93%
    • 위믹스
    • 3,625
    • +0.17%
    • 에이다
    • 708.1
    • +1.84%
    • 이오스
    • 1,645
    • +3.13%
    • 트론
    • 93.03
    • +0.74%
    • 스텔라루멘
    • 166.5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950
    • +1.3%
    • 체인링크
    • 11,930
    • +4.83%
    • 샌드박스
    • 1,766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