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출판사 회장, 연인에게 1조 원 유산 상속…유족들 반발

입력 2021-08-03 15:12

▲고 리차드 로빈슨 주니어 스콜라스틱 회장  (AP/연합)
▲고 리차드 로빈슨 주니어 스콜라스틱 회장 (AP/연합)

'해리포터' '헝거게임' 등 세계적인 히트작 시리즈를 보유한 출판사 스콜라스틱의 회장이 죽기 전 모든 유산을 가족이 아닌 30년 연하 연인에게 넘긴다는 유언장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들은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올해 84세였던 리처드 로빈슨 주니어 당시 회장은 지난 6월 가족들과 산책하다가 갑자기 쓰러져 목숨을 잃었다.

그는 2018년 작성한 유언장에서 12억 달러(약 1조3800억 원)에 이르는 회사 경영권과 모든 개인 재산을 이올 루체스(54) 스콜라스틱 이사회 의장에게 넘긴다고 적었다.

로빈슨의 두 아들과 전 부인 등은 유언에 따라 유산을 한 푼도 못 갖게 됐다.미국은 한국과 달리 유류분 제도가 없다.

유언장 내용이 공개되자 가족들은 충격에 빠졌다. 장남인 벤은 “아버지의 유산 상속 계획을 봤을 때 상처에 소금을 붓는 것 같았다”고 했고 차남 리스도 “예상밖이고 충격적”이라고 했다. 두 아들의 어머니인 전 부인 헬렌 벤햄 역시 “충격을 받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로빈슨과 2003년 이혼했다가 최근 그와 정기적으로 시간을 보내는 등 서로 가깝게 지냈다고 했다.

유산을 상속받게 된 루체스는 1991년 스콜라스틱 캐나다 법인에 입사해 2014년 최고전략책임자, 2018년 스콜라스틱 엔터테인먼트 사장 등을 역임했다. WSJ에 따르면 로빈슨은 루체스를 “나의 파트너이자 가장 가까운 친구”라고 묘사했다. 사내에서는 로빈슨과 루체스가 내연 관계라는 사실이 10여년 전부터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다만 몇 년 전 결별설이 돌기도 했다고 전해졌다. 루체스는 공격적으로 디지털 사업 부문을 추진하다 때때로 로빈슨과 의견 충돌을 보이기도 했다.

유족들은 법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WSJ는 유족들이 루체스와 합의를 해서 의결권 있는 주식을 이전받는 형식으로 경영권을 일부 되찾아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87,000
    • +0.32%
    • 이더리움
    • 4,311,000
    • +5.61%
    • 비트코인 캐시
    • 764,500
    • +0.07%
    • 리플
    • 1,319
    • +1.31%
    • 라이트코인
    • 227,400
    • +4.65%
    • 에이다
    • 2,936
    • +2.66%
    • 이오스
    • 6,015
    • +3.26%
    • 트론
    • 138.9
    • +0.14%
    • 스텔라루멘
    • 399.3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900
    • -2.35%
    • 체인링크
    • 36,850
    • -1.34%
    • 샌드박스
    • 951.2
    • +1.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