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쥴리 벽화, 민망하고 말씀드리기 거북"

입력 2021-07-29 21:44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된 벽화에 대해 “민망하고 말씀드리기 거북하다”고 말했다.

29일 이 전 대표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경수 전 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 “대법원의 판단도 존중한다”며 “개인적 소회로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부동산 정책 실패의 이유를 국민에게 돌린다는 야당의 지적에 대해 “그런 것은 아닐 것”이라며 “그런 인상을 줬다면 정부의 세심함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교통연수원 인사의 SNS 비방 의혹에 대해 “공직에서 연봉 8800만 원을 받는 분이 특정 후보인 절 겨냥한 가짜뉴스를 만들어 확산을 유도했다”며 “공금을 받고 그런 일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455,000
    • +0.76%
    • 이더리움
    • 4,139,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0.65%
    • 리플
    • 1,302
    • -0.99%
    • 라이트코인
    • 220,300
    • -1.52%
    • 에이다
    • 2,864
    • -1.55%
    • 이오스
    • 6,510
    • +7.78%
    • 트론
    • 128
    • -7.65%
    • 스텔라루멘
    • 389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200
    • +0.95%
    • 체인링크
    • 34,300
    • -4.78%
    • 샌드박스
    • 943.2
    • -4.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