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발언' 이재명, 이낙연에 "흑색선전"… 정세균 "노무현 탄핵 표결 이해관계 탓에 안 밝혔나"

입력 2021-07-28 18:31

▲2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TV토론회에서는 대선 주자들 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 표결 의혹과 백제 발언에 대한 공방전이 지속됐다.  (이투데이)
▲2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TV토론회에서는 대선 주자들 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 표결 의혹과 백제 발언에 대한 공방전이 지속됐다. (이투데이)

2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TV토론회에서는 대선 주자들 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 표결 의혹과 백제 발언에 대한 공방전이 지속됐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다는 말과 탄핵을 막으려는 의원들을 막으려 했던 행동 중 국민이 무엇을 믿어야 하는가"란 정세균 후보의 질문에 "보탤 말씀이 없다"고 탄핵 반대에 투표했다는 입장을 거듭 드러냈다.

이 후보는 "2002년 원팀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당선시켰다"면서 "탄핵 정국에서 분당이 되며 여러 고통을 겪었다. 분열이 불행한 일이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에 대통합을 했고 네 번째 대선을 치르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정 후보의 질문에 "당시 탄핵에 반대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의 당시 고통을 알 것이라 생각해 (무덤까지 표결 내용을 가져가겠다고) 답했던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정 후보는 "이해관계 때문 아니냐"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낙연 후보 또한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백제 발언'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지역은 우리 사회에 상처다. 상처는 아픈 사람의 입장에서 볼 필요가 있다"며 지역주의 논란으로 번진 백제 발언 논란을 꺼냈다.

이에 이재명 후보 역시 "저를 지역주의로 공격하기 위해서 지역주의의 망령을 끌어낸것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맞섰다. 그는 "없는 사실을 가짜로 만들거나 있는 사실을 왜곡해서 공격하는 것을 흑색선전"이라고 되받아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978,000
    • -3.44%
    • 이더리움
    • 3,546,000
    • -4.93%
    • 비트코인 캐시
    • 596,500
    • -1.89%
    • 리플
    • 1,134
    • -2.24%
    • 라이트코인
    • 179,000
    • -2.45%
    • 에이다
    • 2,582
    • -3.4%
    • 이오스
    • 4,661
    • -3.48%
    • 트론
    • 104.5
    • -2.97%
    • 스텔라루멘
    • 321.8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700
    • +0.77%
    • 체인링크
    • 28,330
    • -3.05%
    • 샌드박스
    • 750
    • -5.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