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장 중국 기업, 당국 고강도 규제에 쑥대밭…2008년 이후 최악

입력 2021-07-27 16:48

나스닥골든드래곤차이나지수 이틀 새 15% 폭락
5개월 새 시총 884조 증발
'돈나무 언니' 캐시 우드도 중국 비중 대폭 축소
중국·홍콩증시도 이틀째 급락

▲중국 베이징에 있는 디디추싱 사옥. 베이징/AP뉴시스
▲중국 베이징에 있는 디디추싱 사옥. 베이징/AP뉴시스
미국 시장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이 당국의 고강도 규제에 쑥대밭이 됐다. 최근 이틀 새 주가는 2008년 이후 최악의 하락을 경험했다. 시장 큰손마저 이들을 외면하기 시작해 앞으로 추가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주 사실상 사교육을 전면 금지하는 규제안을 발표했다. 텐센트 음악 스트리밍 사업에 대해서도 반독점 규제를 가했다. 특히 당국이 해외 상장 회사에 대한 견제를 강화하면서 미국에 상장된 중국 종목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

미국에 상장된 중국 대기업 98곳을 추종하는 나스닥골든드래곤차이나지수는 규제 당국이 사교육을 금지하는 등 교육정책 개편을 발표한 후 7% 급락했다. 지난 23일 8.5% 하락한 것에 더해져 2거래일간 15% 이상 떨어졌는데 이는 2008년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나스닥골든드래곤차이나지수 추이. 26일(현지시간) 종가 1만1263.44. 출처 블룸버그통신
▲나스닥골든드래곤차이나지수 추이. 26일(현지시간) 종가 1만1263.44. 출처 블룸버그통신
앞서 공산당 중앙판공청과 국무원 판공청은 사교육 기업들의 이윤 추구 행위를 금지하고 기업공개(IPO)까지 제한하기로 했다. 가계의 사교육비 부담을 줄여 출산율을 높이려는 이유에서다. 또 당국 만류에도 뉴욕증시에 상장했던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을 비롯해 자국 기업 네 곳을 국가안보 심사 대상으로 분류해 조사하는가 하면, 텐센트에는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30일 이내에 온라인 음악 독점 판권을 포기할 것을 명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규제 당국의 압박에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지난 5개월간 미국에 상장된 중국 기업 시가총액이 총 7690억 달러(약 884조 원) 증발했다고 설명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올리버 존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사건들은 당국이 광범위한 정치적 목표 달성을 위해서라면 투자자들의 분노도 감수할 의향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며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겠지만, 전반적으로 주가 하락 위험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 대규모 투자자들은 이미 중국 종목들을 손절하기 시작했다. ‘돈나무 언니’로 유명한 투자자 캐시 우드가 주력으로 삼는 펀드인 아크이노베이션 상장지수펀드(ETF)의 중국 주식 보유량은 2월 전체 포트폴리오의 최대 8%에서 이달 0.5% 미만으로 크게 줄었다. 바이두는 청산했고 텐센트도 134주만 보유하고 있다.

중국과 홍콩증시도 이틀째 급락하고 있다. 27일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2.49% 떨어지며 전날과 비슷한 하락폭을 보였다. 홍콩증시도 3%가 넘는 하락세를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347,000
    • +0.33%
    • 이더리움
    • 4,650,000
    • -2.54%
    • 비트코인 캐시
    • 749,000
    • -1.96%
    • 리플
    • 1,338
    • -4.02%
    • 라이트코인
    • 224,000
    • -2.06%
    • 에이다
    • 2,630
    • -1.76%
    • 이오스
    • 5,535
    • -1.16%
    • 트론
    • 120.3
    • -1.64%
    • 스텔라루멘
    • 473.5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39%
    • 체인링크
    • 32,020
    • -4.59%
    • 샌드박스
    • 904.8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