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얼라이언스, 피칭 데이 열고 협력방안 모색

입력 2021-07-27 18:00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참여기업들이 메타버스 신시장 개척을 위해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현재 202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앞서 5월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형태로 만들어진 협력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얼라이언스 참여기업들이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피칭 데이’ 행사를 26~27일 양일 간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메타버스 관련 공급ㆍ수요기업, 통신사 등 150여 개의 기업ㆍ기관이 참석했다. 그중 50여 개 기업이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며 다른 기업과의 협력을 도모했다. 26일에는 제조, 공공, 서비스(B2B) 분야에 대해, 27일에는 라이프, 커뮤니케이션, 서비스(B2C) 분야 발표가 이뤄졌다.

제조ㆍ공공ㆍ서비스(B2B) 분야는 ‘XR 원격협업 및 저작도구와 뷰어’, ‘메타버스 기반 응급소생술 서비스 및 디바이스 개발’, ‘메타버스 전시ㆍ컨벤션’ 등 30여 건, 라이프ㆍ커뮤니케이션ㆍ서비스(B2B) 분야는 ‘금융 메타버스 플랫폼’, ‘도시 디지털트윈 기반 메타버스’, ‘메타버스 쇼핑 및 가상 업무 플랫폼’ 등 20여 건의 기업 발표가 있었다.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들은 앞으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고 협업 과제를 기획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메타버스는 여러 기업과 주체들이 참여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플랫폼 생태계”라며 “얼라이언스가 플랫폼을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콘텐츠, 디바이스 등 다양한 기업 간 협력의 구심점이 돼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32,000
    • -0.19%
    • 이더리움
    • 3,722,000
    • +1.89%
    • 비트코인 캐시
    • 606,000
    • -3.58%
    • 리플
    • 1,158
    • +0.43%
    • 라이트코인
    • 183,300
    • -0.7%
    • 에이다
    • 2,671
    • -3.26%
    • 이오스
    • 4,816
    • +0.9%
    • 트론
    • 107.4
    • -0.28%
    • 스텔라루멘
    • 332.5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800
    • -4.24%
    • 체인링크
    • 29,100
    • -4.31%
    • 샌드박스
    • 791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