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현대차·기아 등 사내 접종 백신 모더나→화이자로 변경

입력 2021-07-19 15:46

모더나 수급 지연…LG디스플레이·SK하이닉스도 변경 가능성

▲화이자의 로고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이 보인다. 제니차/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의 로고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이 보인다. 제니차/로이터연합뉴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사업장 자체접종 백신이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줄줄이 변경되고 있다. 백신 수급 계획이 변경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19일 사업장 자체접종에 사용되는 백신이 기존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됐다고 사내 임직원에게 알렸다.

이는 질병관리청이 삼성전자를 비롯한 자체접종 실시 대기업에 백신 공급 계획을 변경해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백신 종류를 변경하는 이유가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종류별 백신 물량 수급이 애초 계획과 달라져 대기업 접종 계획에도 변경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접종 계획엔 변동이 없다고 삼성전자 측은 밝혔다. 이달 27일부터 수원·구미·광주·기흥·화성·평택·천안사업장에서 자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사내 부속 의원이 있는 사업장의 만 18∼59세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 직원이 대상이다. 1차 접종 후 4주 이상 간격으로 2차 접종이 이뤄진다.

삼성SDI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엔지니어링 등 삼성 계열사들도 마찬가지로 사업장 자체 접종 백신을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최근 공지했다.

기아는 이달 30일부터 국내 공장 자체 접종에 사용되는 백신을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한다고 통보받았고, 현대차 역시 남양연구소 자체 접종 백신을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등 자체 접종을 실시하는 기업들에서도 이 같은 백신 변동 가능성이 있다. 이들 회사는 질병관리청 지침이 최종적으로 결정되면 사내에 추가로 공지할 예정이다.

앞서 방역 당국은 지난달 중순 반도체·철강·자동차 등 24시간 가동이 필요한 대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사업장 자체계획’을 확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3: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45,000
    • +0.49%
    • 이더리움
    • 5,047,000
    • +7.25%
    • 비트코인 캐시
    • 774,500
    • +3.61%
    • 리플
    • 1,383
    • +2.6%
    • 라이트코인
    • 251,300
    • +10.22%
    • 에이다
    • 2,690
    • +4.63%
    • 이오스
    • 5,840
    • +6.57%
    • 트론
    • 125.5
    • +1.87%
    • 스텔라루멘
    • 471
    • +3.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100
    • +2.18%
    • 체인링크
    • 33,240
    • +4.4%
    • 샌드박스
    • 929.2
    • +3.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