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수제맥주 ‘경복궁’·‘성산일출봉’으로 독일 공략

입력 2021-07-13 08:53 수정 2021-07-13 08:54

▲홍콩 현지의 파크앤샵 매장에서 GS리테일의 자체 브랜드유어스상품과 중소기업 상품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판촉전 이미지 (사진제공=GS리테일)
▲홍콩 현지의 파크앤샵 매장에서 GS리테일의 자체 브랜드유어스상품과 중소기업 상품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판촉전 이미지 (사진제공=GS리테일)

GS리테일이 맥주의 본고장 독일에 자사 수제맥주 랜드마크 시리즈의 ‘경복궁’과 ‘성산일출봉’ 을 수출한다.

GS리테일은 지난 1일 ‘전문무역상사’ 지위를 획득하고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발굴과 수출을 지원하는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13일 밝혔다. ‘전문무역상사’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정하는 수출 역량 우수 기업이다.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100만불 이상의 수출 실적과 중소·중견 기업 상품 수출 비중 20%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한 기업만이 신규 지정 기회를 얻는다.

GS리테일이 최근 3년간 올린 누적 수출 실적은 710만불로 연평균 약 236만불 규모다. 수출 품목 500여종 중 GS리테일의 자체 브랜드 ‘유어스’ 상품과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 비중은 87%를 차지한다. 초기 아시아 중심이던 수출 대상 국가를 북미, 유럽, 남미 등을 포함한 총 25개 국가로 다양화한 점이 인정받아 올해 ‘전문무역상사’로 신규 지정됐다고 풀이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수출 경험과 해외 네트워크가 부족한 중소기업의 수출 지원 사업을 중점 추진하며 ‘전문무역상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이 일환으로 K-수제맥주를 맥주의 본고장 독일에 수출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GS리테일은 국내 중소 양조장이 생산한 수제맥주의 해외 수출 지원을 위한 포석으로 지난 3월 주류수출입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했다.

수출 품목은 편의점 GS25가 국내 수제맥주 브루어리와 협업해 랜드마크 시리즈로 선보인 수제맥주 ‘경복궁’, ‘성산일출봉’ 등이며 이달 말 수출 돼 독일 현지 마트 등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수제맥주에 이어 막걸리, 소주 등 한국 전통 주류를 유럽 및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 수출하는 사업도 예정돼 있다.

한국무역협회와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한 ‘공동수출상담회’ 또한 GS리테일의 중점 추진 사업이다. 오는 20일, GS리테일이 주관하고1차 선정된 13개 중소기업과 베트남, 홍콩, 싱가폴 등의 해외 바이어가 참여하는 3자 화상 수출상담회가 열린다.

GS리테일은 수출상담회를 통해 최종 선정된 중소기업 상품을 9월말 수출할 계획이며, 수출 상품의 성공적인 해외 시장 안착을 위해 대규모 판촉전도 진행할 방침이다. GS리테일은 ‘전문무역상사’로서 추진하는 중소기업 수출 지원 사업이 상생, 동반성장을 위한 새로운 활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ESG경영을 한층 더 강화하는 효과까지 가져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기철 GS리테일 해외소싱팀장은 “올해 반기 수출 실적이 지난해 연간 실적의 80%를 이미 넘어서 연말까지 역대 최대 수출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GS리테일은 전문무역상사의 지위를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앞장 서 지원하는 상생, 동반성장에 적극 활용하는 등 ESG경영의 핵심 축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41,000
    • -1.17%
    • 이더리움
    • 5,579,000
    • -3.01%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2.03%
    • 리플
    • 1,212
    • -2.18%
    • 라이트코인
    • 256,400
    • -1.69%
    • 에이다
    • 2,170
    • +11.45%
    • 이오스
    • 4,920
    • -1.22%
    • 트론
    • 120.5
    • -1.71%
    • 스텔라루멘
    • 414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0.7%
    • 체인링크
    • 30,760
    • -4.38%
    • 샌드박스
    • 7,840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