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선수도 ‘반아시아 차별’ 남의 일 아냐…“박 씨는 다 친척?” 황당 질문도

입력 2021-06-23 10:45

박인비·미셸 위 웨스트에 황당·불쾌한 질문
아시아계 겨냥 폭력 범죄에 불안

▲박인비가 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더 올림픽 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 첫날 1번 그린에서 버디를 잡고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박인비가 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더 올림픽 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 첫날 1번 그린에서 버디를 잡고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최근 미국 사회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 반(反) 아시아적 차별과 혐오는 현지에서 활동하는 한국 프로골퍼 선수들에게도 ‘남의 일’이 아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아시아계 선수들의 경험담을 통해 아시아인들을 향한 미국 사회 차별의 단면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이들은 “왜 한국인들은 골프를 잘하냐”, “박 씨 선수들은 모두 친척이냐” 등 불쾌하거나 황당한 질문을 받는가 하면,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 범죄로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안전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LPGA 투어 15년 차이자 통산 21승을 달성한 ‘골프 여제’ 박인비는 SNS를 통해 틀리게 발음한 아시아계 선수들의 이름을 정정해줬는데도 계속해서 잘못 발음하는 방송 진행자가 있다면서 의아해했다. “다른 박씨 선수들과 친척 관계냐”는 황당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아무리 한국 문화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쉽사리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의 질문이라는 평가다.

재미 교포 골프선수인 미셸 위 웨스트는 “왜 한국인들은 골프를 잘하는가”라는 질문이 항상 자신을 괴롭혔다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그들이 정말 열심히 연습했기 때문”이라고 답변했지만, 앞으로 또다시 이러한 질문을 받으면 “그건 정말 부적절한 질문”이라고 받아칠 계획이다. 재미교포 크리스티나 김 LPGA 선수는 소셜미디어에서 사람들이 그에게 ‘쿵 풀루’에 대해 언급하는 데 신물이 났다고 한다. 쿵 풀루란 중국 무술 ‘쿵후’와 독감을 의미하는 ‘플루’를 합성한 단어로,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는 인종 차별적 의도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아시아계를 노린 잇단 폭력 사고로 가슴을 졸여야 하는 일은 덤이었다. 박인비 선수는 한인 여성 4명이 사망했던 3월 애틀랜타 연쇄 총격 사건 당시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경험을 해야만 했다. 사건 현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 친척이 운영하는 세탁소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사건 소식을 접한 뒤 곧바로 전화를 걸어 친척의 안부를 확인했다고 한다. 이밖에도 LPGA에서 통산 9승을 거둔 최나연은 올해만큼은 영어에 능통하지 못한 어머니의 안전을 위해 홀로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며,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아 고 역시 어머니의 미국 여행에 우려를 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92,000
    • +0.95%
    • 이더리움
    • 2,407,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519,000
    • +0.87%
    • 리플
    • 695.6
    • +0.17%
    • 라이트코인
    • 141,200
    • +0.14%
    • 에이다
    • 1,371
    • -0.72%
    • 이오스
    • 4,128
    • -0.6%
    • 트론
    • 64.46
    • +0.26%
    • 스텔라루멘
    • 304.6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100
    • +0.07%
    • 체인링크
    • 18,450
    • -1.44%
    • 샌드박스
    • 754.2
    • +3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