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대학 2학기 대면수업 확대 위해 방역 지원책 마련"

입력 2021-06-14 17:48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대학 총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2학기 대면수업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 회장단과 간담회를 열고 "2학기에는 우리 학생들의 성장과 미래를 위해 대면 수업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학의 방역 역량 등을 바탕으로, 대면수업 확대를 포함한 2학기 대학 학사 운영방안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부는 학습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초·중·고등학교에서는 오는 2학기부터 전체 학년 전면등교를 추진하고 있다. 대학의 대면수업 확대 계획도 대학가와 협의를 거쳐 이달 중 내놓을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대학 총장들과 대학생, 협의체 관계자들을 만나 지난 3학기 동안 운영 중인 비대면 원격수업 현황을 점검했다.

특히 대면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우수 사례를 살펴 현장에 공유하고, 대학생들이 겪고 있는 소속감 감소, 자기주도학습 역량차로 인한 학습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했다.

유 부총리는 "대면수업이나 수업외 대면활동을 확대하는 것은 대학 구성원 간 협력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해야 가능하며 이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지역마다 상황의 차이가 있고 또 대학과 전공의 특성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각각의 구성원들과 사전협의를 통해서 정교하게 준비를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좀 더 보완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또 방역을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들을 마련해 대면 수업 확대를 돕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804,000
    • -2.48%
    • 이더리움
    • 3,057,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636,500
    • +1.19%
    • 리플
    • 863.7
    • -0.27%
    • 라이트코인
    • 165,200
    • -0.96%
    • 에이다
    • 1,535
    • -0.45%
    • 이오스
    • 4,722
    • +0.43%
    • 트론
    • 75.38
    • +0.41%
    • 스텔라루멘
    • 324.1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2,200
    • +2.81%
    • 체인링크
    • 27,670
    • +4.57%
    • 샌드박스
    • 712.8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