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부친상, 여권 인사 조기 보내거나 직접 조문

입력 2021-06-13 20:31

(연합뉴스)
(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씨<사진>의 부친상 빈소에 여권 인사들이 잇따라 조의를 표했다.

13일 오후 김씨 부친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 앞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두관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의 이름이 적힌 조기가 눈에 띄었다.

김씨와 친분이 두터운 인사들은 직접 조문할 계획이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밤 김용민 최고위원, 주진우 기자 등과 함께 빈소를 찾을 계획이다. 김남국 의원은 14일 조문할 예정이다.

TBS 라디오의 시사 대담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을 진행하고 있는 김씨는 전날 부친상을 당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07,000
    • -1.84%
    • 이더리움
    • 2,904,000
    • -2.88%
    • 비트코인 캐시
    • 620,500
    • -1.9%
    • 리플
    • 830.4
    • -4.18%
    • 라이트코인
    • 160,700
    • -3.25%
    • 에이다
    • 1,512
    • -1.37%
    • 이오스
    • 4,606
    • -1.79%
    • 트론
    • 74.75
    • +0.46%
    • 스텔라루멘
    • 314.7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700
    • -2.23%
    • 체인링크
    • 26,510
    • +1.73%
    • 샌드박스
    • 685.5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