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수수 의혹' 부장판사 비대면 재판부로 보직 변경

입력 2021-06-11 17:04

(이투데이)
(이투데이)

사업가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으로 징계가 청구된 부장판사의 보직이 비대면 재판부로 변경된다.

서울중앙지법은 9일 사무분담위원회 회의 결과 A 부장판사의 보직을 현재의 민사항소부 대등재판부에서 다른 재판부로 변경하는 방안을 결의했다고 11일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비대면 재판 보직으로 이동할 것이 유력하나 정확한 보직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A 부장판사는 2019년 모 사업가에게 고급 골프채 세트 등을 받은 혐의로 대법원에 징계가 청구된 상태다. 법관징계법에 따르면 판사의 징계는 정직·감봉·견책 세 종류다.

대법원 징계위원회는 서울중앙지법의 의견과 관련 자료를 검토해 A 부장판사에 대한 징계 여부와 처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45,000
    • -6.33%
    • 이더리움
    • 2,380,000
    • -8.14%
    • 비트코인 캐시
    • 594,000
    • -9.24%
    • 리플
    • 823.6
    • -7.36%
    • 라이트코인
    • 164,300
    • -8.87%
    • 에이다
    • 1,572
    • -4.78%
    • 이오스
    • 4,763
    • -9.28%
    • 트론
    • 73.45
    • -8.77%
    • 스텔라루멘
    • 317.2
    • -6.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100
    • -9.09%
    • 체인링크
    • 22,610
    • -6.49%
    • 샌드박스
    • 246.4
    • -14.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