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년 무급휴직' 수용한 쌍용차…남은 고비가 더 첩첩산중

입력 2021-06-08 15:15 수정 2021-06-08 18:23

법원의 ‘청산 또는 매각’ 결정 관건, 르노삼성보다 근로자 30% 더 많아

쌍용자동차 자구 계획안 가결은 노사가 고통을 분담하고 뚜렷한 생존 의지를 드러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다만 이제 막 첫 관문을 넘었을 뿐, 남은 고비는 더 험난하다. 자산을 추가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하는 한편, 법원의 ‘청산 또는 매각’ 결정을 숨죽여 기다려야 한다.

비슷한 규모의 다른 자동차 회사보다 약 30%나 많은 직원 규모도 걸림돌이다. 정부 압박에 해고 노동자 복직을 무리하게 추진한 탓이다. 최종 매각까지 ‘인적 구조조정’의 요구가 끊임없이 이어질 수 있다.

8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해보면 쌍용차 노사는 본격적으로 ‘2년 무급휴직’ 세부 절차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먼저 ‘생산직 50%의 2년 무급휴직’은 근로자의 절반이 2년 동안 집에서 쉬는 게 아니다.

예컨대, 주간조(50%)가 7월에 근무하면 야간조(50%)는 이때 휴직한다. 거꾸로 8월에 야간조가 투입되면 7월에 근무한 주간조가 쉬는 형태다. 이런 시스템을 최대 2년까지 이어간다는 뜻이다.

근무(휴직) 기간을 두고 월 또는 분기 등을 결정해야 한다. 사무직 근로자는 30%가 무급휴직에 나선다. 2개월 근무하고 이후 1개월 무급휴직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2년 무급휴직을 포함한 자구안에 대해 조합원의 절반 가까이가 반대했다는 점도 풀어야 할 숙제다.

정일권 쌍용차 노조 위원장은 투표 결과 발표 후 “자구안은 2009년 당사의 아픔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고심해 마련한 안”이라며 “노동조합은 고용을 안정시키고 회사가 미래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에 있어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이날 자구안이 통과됐다고 무조건 회생 작업이 시작되지도 않는다. 가결된 자구안을 법원에 낸 뒤에도 숨죽여 회생 법원의 결정을 기다려야 한다.

현재 법원이 위임한 조사위원회가 쌍용차의 재무상태를 포함한 조사보고서를 작성 중이다. 마감 기한은 6월 말. 법원이 이를 근거로 쌍용차의 청산 또는 매각을 결정한다.

자구안이 가결로 통과됐어도 법원이 “존속보다 청산가치가 더 크다”라고 판단하면 그 길로 쌍용차는 파산이다.

앞서 2009년에는 “청산가치보다 존속(매각)가치가 더 크다”라는 판단 아래 매각 작업이 시작됐고, 마힌드라가 쌍용차의 새 주인이 됐다.

법원의 회생 결정이 나오면 매각 주간사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매각작업이 시작된다.

매각공고를 내고 인수의향서를 접수한다. 예비 후보를 대상으로 실사를 거쳐야 한다. 그렇게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데 아무리 빨라도 올 4분기까지 매각 과정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때까지 어떻게 운영자금을 확보하느냐도 관건이다.

일단 남은 자산을 더 팔아서 추가 유동성을 확보해야 한다. 천안 물류센터를 포함한 전국 주요 사업장 4곳이 대상이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일단 매각한 이후 유동자금을 빌려 쓰는 방안이 자구안에 포함했다.

최종 매각까지 끊임없이 제기될 ‘인적 구조조정’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쌍용차 작년 매출은 2조9000억 원 수준, 근로자는 4800명에 달한다. 매출 3조4000억 원을 낸 르노삼성 임직원은 지난해 기준 약 4000명. 지금은 희망퇴직을 거쳐 약 3500명까지 줄었다.

쌍용차 근로자가 르노삼성보다 약 1300명이나 많은 셈이다. 2년 무급휴직이 끝나면 다시금 인건비 부담에 발목을 잡힐 수 있다는 뜻도 된다.

정년퇴직 등을 포함한 자연감소 인원(2019년→134명, 2020년→137명)은 연평균 130명에 불과하다.

이 과정에서 신차 출시도 해야 한다. 첫 순수 전기차인 ‘코란도 e모션’은 감감무소식이다. 구매 보조금 선점을 위해 이미 1분기에 이미 나왔어야 했는데 타이밍을 놓쳤다.

코란도와 렉스턴 사이를 메워줄 중형 SUV 신차(J100)와 티볼리 후속 역시 올해 출시는 물 건너갔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이번 자구안은 회사가 살아남기 위한 최소한의 생존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하는 것”이라며 “자구안이 포함된 회생 계획안을 토대로 인수·합병을 조기에 성사시켜 쌍용차의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44,000
    • -5.52%
    • 이더리움
    • 2,380,000
    • -7.47%
    • 비트코인 캐시
    • 594,500
    • -8.33%
    • 리플
    • 821.3
    • -6.7%
    • 라이트코인
    • 164,200
    • -7.96%
    • 에이다
    • 1,564
    • -4.63%
    • 이오스
    • 4,739
    • -8.34%
    • 트론
    • 73.1
    • -8.04%
    • 스텔라루멘
    • 316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600
    • -8.2%
    • 체인링크
    • 22,630
    • -5.12%
    • 샌드박스
    • 247
    • -1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