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제조업 18곳 대상 산재 비용 부당전가 현장조사

입력 2021-06-07 10:00

7일부터 실시...위법 사항 적발시 과징금 등 엄정 조치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는 제조업 분야의 산업재해 관련 비용 부당 전가 행위에 대한 불공정 하도급 거래 현장조사를 7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5월 건설업 분야(25곳)를 대상으로 한 현장조사를 제조업 분야로 확대한 것이다. 건설업과 제조업의 산재 사망자 비율은 전체 산업의 75%(작년 기준)에 달한다.

이번 제조업 분야 조사대상은 중대재해 발생 다발 업체, 서면실태조사에서 안전관리비용 전가 혐의가 확인된 업체 등 총 18곳이다.

공정위는 원사업자가 부당 특약을 통해 자기가 부담해야 할 산업재해비용(치료비ㆍ보상금ㆍ합의금 등) 및 안전관리비용을 수급사업자에게 전가한 행위, 안전조치에 들어간 비용만큼 하도급대금을 감액한 행위 등을 중점 조사한다.

위반행위 적발 시에는 조속히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엄정 조치하고, 위반 사례 정리 자료를 만들어 사업자 홍보, 교육을 강화하는 등 법위반 예방 활동도 전개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05,000
    • +0.06%
    • 이더리움
    • 5,690,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695,500
    • -1.35%
    • 리플
    • 1,208
    • -0.25%
    • 라이트코인
    • 253,600
    • -0.31%
    • 에이다
    • 2,043
    • -4.84%
    • 이오스
    • 5,025
    • +1.93%
    • 트론
    • 125
    • +4.34%
    • 스텔라루멘
    • 443.8
    • +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300
    • -1.61%
    • 체인링크
    • 31,510
    • +2.31%
    • 샌드박스
    • 8,010
    • +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