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뉴욕向 임시선박 1척 긴급 투입…1232TEU 화물 운송

입력 2021-05-30 10:45

"수출기업 화물 차질없이 운송되도록 최선 노력"

▲1800TEU급 다목적선 ‘HMM 두바이(Dubai)호’가 부산항에서 수출 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제공=HMM)
▲1800TEU급 다목적선 ‘HMM 두바이(Dubai)호’가 부산항에서 수출 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제공=HMM)

HMM은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뉴욕향(向) 임시선박 1척을 긴급 투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날 부산에서 출항한 1800TEU급 다목적선(MPV) ‘HMM 두바이(Dubai)호’에는 1232TEU의 화물이 실렸다. 6m 길이 컨테이너 1232개에 해당하는 규모다.

전체 화물 대부분이 국내 화주의 물량이다. 내달 30일 미국 뉴욕에 직기항할 예정이다.

다목적선은 보통 석유화학 설비, 발전 설비 등 초대형 특수 화물이나 중량 화물을 운송하지만, 필요할 경우 컨테이너도 실을 수 있다.

현재 시장에서는 컨테이너선 추가 확보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HMM은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다목적선까지 동원해 임시선박으로 투입하고 있다.

그동안 ‘두바이(Dubai)호’ 외에도 우라니아(Urania)호, 울산(Ulsan)호, 유창(Yu Chang)호, 탈리아(Thalia)호 등 총 일곱 번의 다목적선을 투입했다.

지난해 8월부터 미주 서안(부산~LA) 14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Savannah), 부산~뉴욕) 5회, 러시아 3회, 유럽 2회, 베트남 1회 등 임시선박을 투입해왔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77,000
    • +0.36%
    • 이더리움
    • 4,131,000
    • -3.8%
    • 비트코인 캐시
    • 760,000
    • -0.72%
    • 리플
    • 1,302
    • -0.99%
    • 라이트코인
    • 220,100
    • -1.7%
    • 에이다
    • 2,856
    • -1.65%
    • 이오스
    • 6,485
    • +7.55%
    • 트론
    • 127.6
    • -8.07%
    • 스텔라루멘
    • 388.7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0.69%
    • 체인링크
    • 34,290
    • -4.54%
    • 샌드박스
    • 941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