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헌론에 "국민 구휼 더 중요"… 사면론엔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일"

입력 2021-05-18 17:47

▲18일 오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참배를 하기 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이 지사는 방명록에 '"함께 사는 세상" 평화, 인권, 연대의 꿈 대동세상으로 열어가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작성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참배를 하기 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이 지사는 방명록에 '"함께 사는 세상" 평화, 인권, 연대의 꿈 대동세상으로 열어가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작성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개헌론에 대해 "민생이 가장 중요하다. 경국대전을 고치는 일보다 국민의 구휼이 훨씬 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이 전 대표 등 당내 대권 주자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개헌론에 대해 이같이 언급했다.

앞서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16일 광주에서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를 골자로 한 개헌을 공식 제안한 바 있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는 "고도의 정치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고 국민의 뜻에 따라서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5·18 행보'에 대해서는 "그분들의 반성이나 사죄가 진심이기를 바란다. 그러나 국민의힘 모 의원(김영환 전 의원)이 (경기도의)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에 대한 아주 소액의 생활비 지원을 폄훼하는 것을 보면 그들이 결코 진심이 아니라는 의심이 든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분들에 대한 작은 지원과 배려조차 폄훼하고 차별하는 걸 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진심이 아닌 그야말로 표를 얻기 위한 교언영색으로 보인다. 진짜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저도 사실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공장에서 일하던 소년공이었는데, 언론에 속아서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알고 억울한 피해자들을 폭도로 비난하는 2차 가해에 참여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실상을 알고 나서 개인적 영달을 꿈꿨던 한 청년이 다시는 이런 국가폭력이 없는 공정하고 공평한 나라 만들겠다는 그런 결심을 하게 됐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없는 사회를 만드는 토대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5·18 묘지 방명록에 '함께 사는 세상 평화 인권 연대의 꿈 대동 세상으로 열어가겠습니다'고 적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250,000
    • -4.93%
    • 이더리움
    • 2,649,000
    • -4.33%
    • 비트코인 캐시
    • 668,500
    • -4.16%
    • 리플
    • 942.2
    • -4.17%
    • 라이트코인
    • 185,900
    • -4.42%
    • 에이다
    • 1,676
    • -3.12%
    • 이오스
    • 5,410
    • -4.42%
    • 트론
    • 82.26
    • -4.42%
    • 스텔라루멘
    • 349.6
    • -5.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2.05%
    • 체인링크
    • 25,330
    • -6.46%
    • 샌드박스
    • 302.1
    • -4.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