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한수원과 청정수소 생산 위해 협력한다

입력 2021-05-13 08:54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12일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식’에서 한수원 김상돈 성장사업본부장(왼쪽 4번째)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왼쪽 5번째)이 서명을 마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12일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식’에서 한수원 김상돈 성장사업본부장(왼쪽 4번째)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왼쪽 5번째)이 서명을 마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12일 분당두산타워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온ㆍ오프라인 동시 협약식에는 한수원 정재훈 사장, 김상돈 성장사업본부장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청정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ㆍ저장 설비 구축과 운영기술 개발 △중소형 원자로를 활용한 국내외 수소 생산 공동 연구개발 협력 등 수소사업 밸류체인 전 분야에 걸쳐 포괄적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2018년부터 수소 사업을 준비해 온 두산중공업은 수소 생산, 저장, 운반, 활용 등 수소 전 분야에 걸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수소연료전지 발전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자회사 두산퓨얼셀도 향후 한수원과 수소 활용을 위한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한수원과는 기존 원전 사업에서의 협력관계를 수력 분야로 확대한 바 있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중소형 원자로, 수력 등 청정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 기술 확보와 수출 연계 등 새로운 협력 사업들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464,000
    • +2.39%
    • 이더리움
    • 5,110,000
    • +2.24%
    • 비트코인 캐시
    • 755,000
    • -0.2%
    • 리플
    • 1,327
    • -0.08%
    • 라이트코인
    • 237,000
    • +1.67%
    • 에이다
    • 2,603
    • -0.04%
    • 이오스
    • 5,830
    • +0.52%
    • 트론
    • 122.3
    • +0.66%
    • 스텔라루멘
    • 463.4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900
    • -0.29%
    • 체인링크
    • 39,100
    • +7.12%
    • 샌드박스
    • 977
    • +2.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