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연구원 "한국 경제성장률 2.9% → 4.1%"

입력 2021-05-09 15:03 수정 2021-05-09 17:16

금융연구원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1%로 상향했다. 예상보다 빠른 백신 개발 및 보급과 글로벌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4%를 넘길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성호 한국금융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장은 9일 ‘수정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는 4.1%의 비교적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한국 경제 수출과 설비투자가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민간소비와 건설투자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예상보다 빠른 백신 개발 및 보급, 미국을 중심으로 한 빠른 글로벌 수요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최근 인도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신자수가 급증하고 백신에 대한 부정적 인식,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감염병 관련 불확실성이 큰 것은 하방 위험으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글로벌 공급망의 원활한 작동도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부문별로는 민간소비 증가율 2.3%, 설비투자 증가율은 6.8%가 예상된다. 건설투자 증가율은 2.1%, 총수출 증가율은 9.2%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민간소비의 경우 대면 업종에서 소비 활동에 제약이 큰 만큼, 지난해 4.9% 하락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설비투자 증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반도체 산업 호조로 올해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고용률은 60.1%, 실업률은 지난해보다 0.1%P 하락한 3.9%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취업자 수는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대비 19만명 늘어날 것으로 보았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8% 수준이다. 농축산물 공급 차질 및 유가 상승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저효과로 2사분기에는 2%대의 상승률을 보이겠다. 하반기 들어 기저효과는 다소 완화되겠으나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원자재가격 상승, 백신 보급과 수출호조 등으로 인한 소비 회복세 등이 소비자물가의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박성호 거시경제연구실장은 “하반기 글로벌 백신접종의 경제적 효능이 확인될 경우 소비 및 투자 심리가 현저하게 개선돼 경기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며 “통화정책은 경기 회복 속도에 맞춰 완화의 정도를 축소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07,000
    • -0.5%
    • 이더리움
    • 2,950,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718,500
    • -1.1%
    • 리플
    • 1,002
    • -5.47%
    • 라이트코인
    • 201,000
    • -1.18%
    • 에이다
    • 1,804
    • -1.04%
    • 이오스
    • 5,970
    • -1.89%
    • 트론
    • 82.47
    • -0.96%
    • 스텔라루멘
    • 386.9
    • -3.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300
    • -2.4%
    • 체인링크
    • 29,010
    • +1.08%
    • 샌드박스
    • 319
    • -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