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대기업, 임금 인상보단 고용 확대 힘써야”

입력 2021-05-09 12:00

‘임금조정·기업 임금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 회원사에 보내

(사진제공=경총)
(사진제공=경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9일 '2021년 임금조정과 기업 임금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를 회원사에 보냈다고 밝혔다.

권고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회복의 불확실성과 청년실업 심화, 부문별 격차 확대 등 최근 우리 경제의 제반 여건을 감안했다. 이를 위해 ‘고용 확대’, ‘사회적 격차 해소’, ‘공정한 보상체계 구축’에 초점을 뒀다.

경총은 우선 고임금 대기업에 대해선 올해 임금 인상을 필요 최소한의 수준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실적이 좋은 기업도 기본급 같은 고정급 인상은 최소화하고,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근로자에게 보상해야 한다는 것이다.

경총은 "지난해 경기 충격에 대한 회복세가 업종‧규모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미 임금수준이 높은 대기업 근로자의 지나친 임금인상은 중소기업이나 취약계층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여력이 있는 기업의 경우, 확보 가능한 재원을 임금 인상보다는 고용 확대 및 중소협력사 경영여건 개선에 적극 활용해 줄 것도 권했다.

현재 노동시장에서 민간기업 고용 부진이 이어지고 있고, 청년층 실업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노동시장 내 임금‧근로조건 격차도 해소되지 못한 상황이다.

경총은 "이미 임금수준이 높고 지불 여력이 있는 기업에서 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그 재원으로 일자리 창출과 중소협력사를 위해 활용한다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활성화하는 데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 구축을 위해 직무‧성과중심 임금체계 개편도 요청했다. 향후 경총은 기업들이 공정하고 합리적인 보상체계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임금체계 변경 절차의 경직성 해소 등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건의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류기정 경총 전무는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경제 및 노동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이미 높은 국내 대기업 임금수준을 더 높이는 것보다는 고용을 확대하고, 직무‧성과중심 보상체계를 구축해 공정한 노동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다고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23,000
    • +1.27%
    • 이더리움
    • 2,589,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656,500
    • -0.23%
    • 리플
    • 884
    • -4.88%
    • 라이트코인
    • 181,300
    • -0.66%
    • 에이다
    • 1,646
    • -0.66%
    • 이오스
    • 5,250
    • -1.04%
    • 트론
    • 80.29
    • -0.99%
    • 스텔라루멘
    • 343.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700
    • -1.84%
    • 체인링크
    • 24,180
    • -1.43%
    • 샌드박스
    • 288.4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