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대북정책 ‘완전한 비핵화’ 추진 협력

입력 2021-05-06 07:25

▲정의용(왼쪽)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외교부·연합뉴스)
▲정의용(왼쪽)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외교부·연합뉴스)

한국·미국·일본 3개국이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관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5일(현지시각) 오전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회담을 했다. 이들은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 중이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3개국 장관이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설명했고, 3개국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역내 평화·안보·번영을 증진하기 위한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미국 국무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3국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는 물론 상호 관심사인 다른 이슈들에 대해서도 합심한 3자 협력 약속을 재확인했다”면서 “핵 확산 방지를 위해 유엔 회원국의 북한을 포함한 관련 안보리 결의에 대한 완전한 이행, 그리고 억지력 강화와 한반도의 평화, 안정 유지를 위한 협력의 필요성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은 “3개국 장관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결의를 재확인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토록 북한에 요구한다는 방침에도 일치했다”며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마련한 새 대북 정책을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한미일 3국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담에 동석한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약 50분가량 진행된 회담에서는 미국이 검토를 마친 새로운 대북정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서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앉히는 방안이 논의됐고 중국 등 다른 이슈는 거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국의 새 대북정책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다. 이날 만찬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라는 목표를 유지하기로 의견이 모였다고도 전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작년 2월 독일 뮌헨안보회의 때 강경화 전 외교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 모테기 외무상이 회동한 이후 약 1년 3개월 만이다. 정 장관은 2월 취임 후 처음으로 모테기 외무상을 공식 대면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219,000
    • -12.61%
    • 이더리움
    • 2,009,000
    • -15.55%
    • 비트코인 캐시
    • 461,200
    • -21.76%
    • 리플
    • 608
    • -25.25%
    • 라이트코인
    • 125,200
    • -22.62%
    • 에이다
    • 1,185
    • -24.79%
    • 이오스
    • 3,632
    • -22.44%
    • 트론
    • 55.2
    • -22.61%
    • 스텔라루멘
    • 238.4
    • -23.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400
    • -19.7%
    • 체인링크
    • 17,630
    • -22.57%
    • 샌드박스
    • 174.5
    • -27.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