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4명 "다른 사람 사적모임 금지 미실천"…예접접종 동의는 10명 중 6명뿐

입력 2021-05-05 11:00

복지부·문체부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10명 중 6명 "백신 관련 정보 제공 불충분"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 10명 중 4명은 다른 사람들이 사적모임 금지를 제대로 실천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27일부터 사흘간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다.

먼저 마스크 착용에 대해선 97.3%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른 사람들도 잘 실천하고 있다는 응답도 90.2%로 비교적 높았다.

반면 사적모임 금지에 대해선 96.6%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으나, 다른 사람은 잘 실천하고 있다는 비율은 59.3%에 불과했다. 학원,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식당·카페 이외의 장소에서 음식 섭취 금지도 92.4%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한 반면, 다른 사람은 잘 실철하고 있다는 응답은 46.3%에 머물렀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이나 등교를 하지 않도록 안내하고 있으나, 응답자의 상당수는 여러 이유로 출근이나 등교를 하는 경우가 여전히 많았다고 답했다. 출근·등교의 주된 사유(중복응답)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생각해서(48.1%), 직장·학교 지침에 따라 출근·등교해야 했음(40.7%), 관련성 없다고 판단(40.7%) 등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방역정책과 관련해 국민의 66.5%는 참여와 자율 중심의 방역기조에 동의했다. 유행이 심각해지는 경우 다중이용시설의 일괄적인 영업제한에도 79.2%가 동의했다.

거리두기 단계와 구체적인 방역수칙에 대해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긍정과 부정이 비슷한 수준이었다. 단 백신의 안전성·효과나 예방접종의 진행현황에 대해서는 정보 제공이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정보에 대해선 58.9%, 접종 정보에 대해선 62.2%가 정보 제공이 충분하지 않다고 답했다.

예방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61.4%로 3월 조사에 비해 6.6%포인트(P) 하락했다. 반면, 접종을 받은 사람이 주변에 추천하기로 했다는 비율은 89.5%로 5.1%P 상승했다.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의 감염 예방(80.8%)이었으며,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는 이상반응 우려(84.1%)였다.

응답자들은 백신 관련 정보를 언론 보도(79.1%)와 정부의 발표(66.8%, 중복응답)를 통해 얻으며, 백신 관련 허위 조작정보의 폐해가 심각(69.4%)하다고 응답했다. 허위 조작정보 대응으로는 정부의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공개(60.9%)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외에 언론의 정확한 정보 전달(22.6%), 허위정보에 대한 엄정 대응(13.4%)이 뒤를 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171,000
    • +0.66%
    • 이더리움
    • 2,648,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585,500
    • +2.72%
    • 리플
    • 815.5
    • +10.77%
    • 라이트코인
    • 161,200
    • +3.93%
    • 에이다
    • 1,472
    • +0.27%
    • 이오스
    • 4,488
    • +4.28%
    • 트론
    • 70.3
    • +1.36%
    • 스텔라루멘
    • 308.2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900
    • +4.24%
    • 체인링크
    • 21,830
    • -1%
    • 샌드박스
    • 762.4
    • -4.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