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남양유업, 회장 사퇴 소식에 '급등'

입력 2021-05-04 10:35

'불가리스 코로나19 효능 논란'을 자초한 남양유업이 홍원식 회장 사퇴 소식에 급등했다.

남양유업은 4일 오전 10시 34분 현재 전날보다 12.39% 오른 37만2000원에 거래 중이다.

홍 회장은 이날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경영권 승계 역시 없다고 못 박았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 참가해, 자사 발효유 제품인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 바이어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역풍을 맞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976,000
    • -3.79%
    • 이더리움
    • 4,972,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1,691,000
    • -6.32%
    • 리플
    • 1,786
    • -7.51%
    • 라이트코인
    • 444,800
    • -7.47%
    • 에이다
    • 2,161
    • -0.28%
    • 이오스
    • 11,540
    • -8.7%
    • 트론
    • 164.4
    • -6.7%
    • 스텔라루멘
    • 809.8
    • -9.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3,600
    • -3.04%
    • 체인링크
    • 57,950
    • -7.5%
    • 샌드박스
    • 622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