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도 '매일 등교' 개학 이후 12주 이상 동일…학부모 안절부절

입력 2021-04-30 14:17

"학교 보내자니 불안…등교 중단ㆍ축소는 원치 않아"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3월 2일 서울 강동구 강빛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의 말씀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3월 2일 서울 강동구 강빛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의 말씀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주 연장되면서 초등학교 1·2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은 계속해서 매일 등교하게 됐다. 이번 조치로 교육 현장에서는 3월 신학기 개학 이후 길게는 12주 이상 동일한 등교 방침이 지켜지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700명 내외를 기록하는 상황인 만큼 학부모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30일 교육부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학생들의 등교방식은 당분간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5월 23일까지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유지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정부 방역수칙에 따르면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전교생의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다. 2.5단계로 격상되면 등교 인원은 전교생의 3분의 1로 제한된다.

교육부는 등교 확대‧축소 여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조정되는 만큼 별도의 추가 지침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거리두기 조정에 따른 매뉴얼을 바탕으로 학교‧방역당국과 소통하면서 등교방침을 정할 것”이라며 “오늘(30일) 거리두기 단계를 안내하고 등교방침을 유지하도록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불안을 호소하고 있지만 등교수업 중단이나 축소를 바라는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박소영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대표는 “지난해보다 정부의 코로나19 교내 감염과 관련한 긴장감이 떨어진 것 같다”며 “학부모들이 아예 학교 문을 닫고 자녀가 원격 수업만 받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크지만 (코로나19 확산에) 학교에 안심하고 보내기도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이연복(40ㆍ가명) 씨는 “교내 감염 비율이 낮다고는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늘고 있어 학교 보내기가 솔직히 걱정된다. 그러나 다시 등교수업이 중단되거나 축소되는 건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가급적 등교를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는 “교문이 닫히는 순간 학생들의 학습결손‧학습격차 문제가 심각해진다”며 “건강‧안전만큼 성장‧발달도 중요하기 때문에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 등교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일선 학교들은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교문을 열었다 닫기를 반복했다. 이를 두고 교육계에서는 현장의 혼란이 커지면서 원격수업 장기화로 학습결손 문제가 현실화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한편 교육부가 공개한 전날 29일 기준 교육분야 코로나19 현황을 보면 3월 신학기 개학 이후 누적 학생·교직원 확진자 수는 총 2966명이다. 지난 1주일간 발생한 하루 평균 학생 신규 확진자는 50명 수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00,000
    • -9.67%
    • 이더리움
    • 3,911,000
    • -10.01%
    • 비트코인 캐시
    • 1,254,000
    • -13.46%
    • 리플
    • 1,832
    • +2.06%
    • 라이트코인
    • 328,500
    • -11.42%
    • 에이다
    • 2,466
    • -9.44%
    • 이오스
    • 10,960
    • -11.33%
    • 트론
    • 137.6
    • -7.9%
    • 스텔라루멘
    • 776.5
    • -1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7,000
    • -8.89%
    • 체인링크
    • 44,220
    • -11.91%
    • 샌드박스
    • 447.7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