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참여율 줄었는데 1인당 지출은 증가…코로나19 확산에 사교육도 양극화

입력 2021-03-09 12:49

참여학생 1인당 일반교과 사교육비 4.4% 증가…소득·성적 따른 격차는 관찰 안 돼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사교육비 양극화도 벌어졌다. 지난해 사교육 참여율은 하락했지만, 사교육 참여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오히려 늘었다.

통계청은 9일 발표한 ‘2020년 초·중·고 사교육비조사 결과’에서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이 9조3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조2000억 원(11.8%)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체 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28만9000원으로 10.1% 줄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각각 22만1000원으로 23.7%, 32만8000원으로 3.4% 감소했지만, 고등학교는 38만8000원으로 5.9% 증가했다.

사교육비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학원 집합제한에 따른 사교육 참여율 하락이다. 66.5%로 전년보다 7.9%P 하락했다. 고등학교(0.3%)는 소폭 올랐지만, 초등학교(-13.9%P)와 중학교(-4.2%P)에서 큰 폭으로 내렸다. 사교육 주당 참여시간도 5.3시간으로 1.2시간 줄었는데, 마찬가지로 고등학교에서만 소폭 늘었다.

임경은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시기별로 코로나19 1차 유행과 개학연기, 원격수업 등 학사일정의 변화가 컸던 3~5월에는 고등학교를 포함한 모든 학교급에서 사교육 참여율이 내렸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행정조치, 2차 대유행과 여름방학 기간 축소 등이 있었던 7~9월에는 중·고등학교를 중심으로 일반교육과 사교육비가 전년 동기보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교육 참여학생으로 한정했을 때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43만4000원으로 0.3% 늘었다. 고등학교(5.2%)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교과별로 국어(10.8%), 영어(1.4%), 수학(6.1%), 사회·과학(11.7%) 등 일반교과에서 상대적으로 큰 폭(4.4%)으로 증가했다. 목적별로는 원격수업 확대로 학습격차가 확대되면서 학교보충수업 비중이 50.0%로 1.5%P 확대됐다. 예체능은 4.7% 감소했으나, 음악(3.7%), 미술(14.7%) 등 일부 교과에선 증가했다.

전반적으로 사교육을 받는 학생은 줄었으나, 사교육을 계속 받는 학생들은 오히려 사교육을 늘린 모습이다.

다만 사교육 참여학생과 미참여 학생 간 격차 확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변수는 관찰되지 않았다. 임 과장은 “가구의 소득분포별로 나타내 봤을 때 200만 원 미만과 800만 원 이상에서 사교육비 감소 폭이나 사교육 참여율 하락 폭이 가장 작았기 때문에, 소득에 따른 양극화라고 보긴 좀 어려울 듯하다”고 설명했다. 학생 성적별로도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한편, 지난해 출·입국 제한으로 어학연수 총액은 1485억 원으로 24.0% 급감했다. 임 과장은 “1차에는 팬데믹(대유행) 이전인 1~2월이 포함돼 전년 동기보다 11.8% 증가했다”며 “반면 2차 조사에서는 86.6% 감소했으며, 그 감소분 대부분이 국외 어학연수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22,000
    • -6.84%
    • 이더리움
    • 2,706,000
    • -8.67%
    • 비트코인 캐시
    • 1,094,000
    • -13.72%
    • 리플
    • 1,614
    • -13.23%
    • 라이트코인
    • 323,500
    • -10.31%
    • 에이다
    • 1,489
    • -12.05%
    • 이오스
    • 8,125
    • -14.51%
    • 트론
    • 159.5
    • -14.61%
    • 스텔라루멘
    • 618
    • -15.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7,000
    • -16.19%
    • 체인링크
    • 44,500
    • -13.34%
    • 샌드박스
    • 633
    • -1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