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후 지지율 32.4%로 수직상승...윤석열 둘러싼 ‘카더라’

입력 2021-03-08 15:06 수정 2021-05-03 13:44

윤석열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7.8%P 급상승하며 1위
50~60대와 서울·세종·영남권서 ‘예비 정치인’ 자리매김
아내가 운영하는 ‘코바나콘텐츠 협찬 의혹’ 檢수사 주목
장모 최모씨 관련 주가조작 스캔들 수사도 시선집중

▲2019년 7월 당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가 청와대 본관에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2019년 7월 당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가 청와대 본관에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에 올랐다. 윤 전 총장의 등장에 인물난에 시달여온 범야권에서는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현실 정치에서 윤 전 총장이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기 위해서는 극복해야 할 과제도 많다는 지적이다. 당장 윤 전 총장의 부각에 아내인 김건희 씨와 관련된 각종 이슈도 다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의 의뢰로 이달 5일 만18세 이상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2.4%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지난 1월 22일 실시한 동일한 여론조사에서 14.6%를 기록했는데, 6주 만에 17.8%P(포인트)나 급상승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67.7%)과 보수성향층(50.9%)에서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에서 45.4%, 50대에서 35.3%가 지지를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39.8%), 대전·세종·충청(37.5%), 대구·경북(35.3%) 순으로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KSOI는 윤 전 총장이 ‘정치 할 가능성도 있는 검찰총장’에서 ‘예비 정치인’으로 자리매김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윤 총장의 뒤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24.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9% 순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이 유력 대선주자로 급부상하면서 아내인 김건희 씨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의 아내인 김건희 씨는 남편의 검찰총장 지명 당시부터 상당한 재산 규모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지난 2018년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8년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에 따르면 윤 지검장의 재산 총액은 64억3566만 원이었다. 당시 검찰 내 재산 신고 대상자들의 평균 재산이 18억4042만 원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재산 규모다.

윤 전 총장의 신고 재산 중 대부분은 아내 김 씨의 재산으로 알려졌다. 재산 내역서에 기재된 서울 서초구 소재 복합건물, 송파구 가락동 대련아파트 등은 모두 부인 김건희 씨 명의다.

현재 검찰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고 있는 회사인 미술전시 기획사인 ‘코바나콘텐츠’의 전시회 협찬 의혹에 대해 5개월째 수사 중이다.

지난 5일 MBC는 “검찰이 김건희 씨의 회사가 기업들에게서 받은 후원금에 대가성이 있다는 증거와 증언을 확보했다”면서 “조만간 김 씨를 직접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9월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당시 코바나콘텐츠의 협찬사였던 GS칼텍스가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고, 역시 협찬에 나선 한 유명 게임업체 대표는 개인 비리로 수사를 받은 것을 두고 “이 협찬금이 사실상 윤 전 총장을 향한 뇌물”이라고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2019년 6월 4곳에 불과했었던 코바나콘텐츠의 대기업 협찬은 윤석열 전 총장이 검찰총장으로 지명된 이후 16곳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사세행은 코바나콘텐츠가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으로 물망에 오르자 기업들로부터 거액의 ‘대가성 협찬’을 받았다는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김건희 씨와 함께 윤 전 총장의 장모인 최모 씨에 대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의 수사도 관심이다. 최 씨는 도이치파이낸셜 주식매매 특혜 사건에 개입한 정황이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사퇴와 유력 대선주자로서의 급부상이 앞으로 검찰의 윤 전 총장 가족에 대한 비리 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670,000
    • +0.39%
    • 이더리움
    • 2,744,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663,000
    • +0.38%
    • 리플
    • 968.5
    • +0.43%
    • 라이트코인
    • 187,000
    • +0.59%
    • 에이다
    • 1,675
    • +0.36%
    • 이오스
    • 5,520
    • -0.9%
    • 트론
    • 78.84
    • -0.29%
    • 스텔라루멘
    • 375.1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0.11%
    • 체인링크
    • 24,330
    • -0.33%
    • 샌드박스
    • 301.7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