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 후 첫 발언 “LH 투기는 망국의 범죄”…‘장외정치’ 신호?

입력 2021-03-08 06: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여 만에 수용했다. (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여 만에 수용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사건을 공개 비판하고 나서면서 정치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은 8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LH 직원 투기에 대해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면서 “이런 말도 안 되는 불공정과 부정부패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나”라며 되물었다.

그러면서 ‘검찰의 직접 수사 필요성’을 강조하며, 자신의 과거 수사 경험을 부각하기도 했다. 사표가 수리된 지 사흘 만에 내놓은 첫 공개 발언에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첫 발언이 ‘LH 투기’ 관련 문제라는 데 법조계에서는 의외라는 반응이다. 사퇴의 이유이자 검찰의 최대 현안인 ‘중수청 입법을 막는 데 힘을 쏟겠다’던 각오와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정치 본색’을 너무 빨리 드러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LH 투기 사건은 올 초 출범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이 이제 막 수사를 맡아 당장 검찰과 직접 관련된 사안이 아니기 때문이다. 특히 야당이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LH 투기 사건을 정치적 카드로 활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이에 적극 가담하고 나선 것은 정치적 의도를 의심받을 수 있다.

실제 윤 전 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LH 투기 문제와 함께 재·보궐 선거를 언급했다. 그는 “4월 재·보궐 선거를 의식해서 조사 수사를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면서 “여든 야든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해야 한다”며 정치권에 조언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에 제3지대에서 정치활동 계획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윤 전 총장이 부동산 이슈를 건드린 것은 앞으로 정치 현안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치인’으로 변신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재직 중 목소리를 높였던 ‘정치적 중립’ 발언이 무색해지면서 여권의 비판을 받아온 주요 사건 수사에 대한 검찰의 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게 됐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LH 발언은 정치·사회 전반적인 사안에 대한 평론 아니겠나”라며 “장외정치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41,000
    • -2.77%
    • 이더리움
    • 1,889,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166,200
    • -2.81%
    • 리플
    • 741.7
    • +5.13%
    • 위믹스
    • 2,553
    • -1.05%
    • 에이다
    • 606.1
    • -0.74%
    • 이오스
    • 1,621
    • -2.93%
    • 트론
    • 89.08
    • +0.2%
    • 스텔라루멘
    • 174.2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50
    • -1.29%
    • 체인링크
    • 10,900
    • -0.82%
    • 샌드박스
    • 1,187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