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LH 사건, 공적 정보로 도둑질…대대적 수사해야”

입력 2021-03-07 18:06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두고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 부동산 투기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토부) 자체 조사로 시간을 끌고 증거를 인멸하게 할 것이 아니라 (검찰이)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수사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정부패는 정부가 의도해서든 무능해서든 한두 번 막지 못하면 금방 전염된다"면서 "이러면 정말 부패가 완전히 판치는 '부패완판'이 되는데 그걸 막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LH 직원을 전수조사할 게 아니라 돈 되는 땅을 전수조사하고 매입자금을 따라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실명보다 차명 거래가 많을 것"이라고 꼬집으면서 "신도시 개발계획 보상 계획을 정밀 분석해 돈이 될 땅을 찾아 전수조사하고 거래된 시점, 단위, 땅의 이용 상태를 분석한 뒤 자금원 추적을 통해 실소유주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를 의식해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며 "여당 야당 진영과 관계없이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094,000
    • -0.93%
    • 이더리움
    • 2,761,000
    • +4.58%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4.36%
    • 리플
    • 965
    • +2.33%
    • 라이트코인
    • 186,500
    • +2.98%
    • 에이다
    • 1,709
    • +6.41%
    • 이오스
    • 5,580
    • +3.62%
    • 트론
    • 79.07
    • +2.12%
    • 스텔라루멘
    • 374.1
    • +6.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400
    • +2.74%
    • 체인링크
    • 25,110
    • +6.53%
    • 샌드박스
    • 305.6
    • -2.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