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심야ㆍ새벽배송' 40대 쿠팡 노동자, 고시원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1-03-07 20:21

노조 "월 280만 원에 심야 노동 전담", 경찰 부검 예정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사 건물. (뉴시스)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사 건물. (뉴시스)

심야 및 새벽배송 업무를 전담하던 쿠팡 택배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택배연대노조는 쿠팡 송파 1 캠프에서 심야 배송업무를 담당하던 이모(48) 씨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씨의 배우자는 전날 오후 3시께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서울 송파구의 한 고시원에서 그를 찾았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이씨는 돈을 벌기 위해 자녀와 배우자를 지방에 두고 서울로 올라와 홀로 고시원 생활을 했다.

지난해 계약직으로 쿠팡에 입사했고, 최근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고인의 임금은 한 달에 280만 원으로 심야 노동을 전담한 것을 고려하면 최저임금을 갓 넘는 수준이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의 사인을 명확히 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617,000
    • +0.25%
    • 이더리움
    • 3,180,000
    • +3.62%
    • 비트코인 캐시
    • 1,121,000
    • +8.84%
    • 리플
    • 2,219
    • -3.31%
    • 라이트코인
    • 360,300
    • +2.71%
    • 에이다
    • 1,861
    • +2.25%
    • 이오스
    • 10,100
    • +5.43%
    • 트론
    • 204.7
    • +17.17%
    • 스텔라루멘
    • 808
    • +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9,000
    • +11.62%
    • 체인링크
    • 54,050
    • +4.04%
    • 샌드박스
    • 859.2
    • +5.3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