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1 핫~주총]①주요 그룹 주총 핫이슈?

입력 2021-02-28 09:00

▲지난 해 개최된 한진칼 주주총회 모습(사진=대한항공)
▲지난 해 개최된 한진칼 주주총회 모습(사진=대한항공)
‘주총시즌’의 막이 오르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뜨거운 주총 현장이 연출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기 주총은 통상 작년 실적 결산과 이익배당 등을 결의하지만, 신(新) 사업 진출을 위한 사업목적 추가를 비롯해 이사 및 감사의 해임, 합병 등 굵직한 경영사안이 주로 논의된다. 올해 역시 경영권 분쟁에 따른 표대결과 신사업 진출, 인수·합병(M&A) 이슈로 열띤 주총 현장이 예고되고 있다.

28일 상장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 등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중 현재까지 주총일을 확정 지은 상장사는 총 311개 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월 결산법인 중 2350여 개의 상장사 주총이 예상되는 데 아직 일정을 정한 곳이 13%에 불과한 셈이다.

이제까지 일정이 결정된 상장사 중 이달에만 46개 기업이 주총을 열고, 나머지 상장사의 주총은 내달 25일을 전후로 몰려 ‘슈퍼주총데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주요그룹들이 주총을 통해 결정될 사안들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임기 만료 예정인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과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등 사내이사 3인의 연임이 이번 주총에서 결정된다.

또한 LG전자는 캐나다 자동차부품기업인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합작법인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 설립 승인 안건을 정기 주주총회에서 다루는데 안건이 승인되면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오는 7월 공식 출범하게 된다. 금호석유와 한국 앤 컴퍼니 등 기업들의 경영권 분쟁을 위한 표 대결과 사외이사 선임안도 초미의 관심사다. 한진칼의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 여부도 이번 주총에서 결정된다.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주총을 개최하는 것부터 힘든 시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상장사의 결산 및 감사 업무 차질이 우려되고 주주총회 당일 방역과 참석도 여의치 않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현행 상법상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단독 주주총회 개최는 불가능하다. 참석, 의사진행 발언, 의결권 행사 등에 관한 입법이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삼성전자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주총을 열되 온라인으로 주총을 생중계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계열사 5곳도 온라인 주총을 병행 개최하고 SK하이닉스, 현대차와 네이버 등도 온라인 주총 개최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상장사들의 경우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경우가 많아 주주들의 불만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

지난 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자투표제가 대세로 자리잡는 분위기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정기 주총에서 예탁원의 전자투표 및 전자위임장 서비스를 이용한 회사는 659곳으로 전년(563곳)보다 17.1% 늘었다. 올해 정기 주총 소집공고를 올린 주요 기업 중 전자투표제 도입을 밝힌 기업으로는 LG그룹의 13개 상장 계열사를 비롯해 삼성전기, 롯데지주, 롯데쇼핑, 현대에너지솔루션, 현대중공업지주,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등이 있다.

올해부터는 감사위원 1명 이상을 무조건 이사와 별도로 분리 선출해야 하는 것 역시 변수다. 이른 바 ‘3%룰’의 적용을 앞두고 감사위원 재선임을 앞둔 기업들은 이사 선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변수에 촉각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현대차, LG전자, LG, LG유플러스,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SK가스, 롯데케미칼, 현대중공업 지주 등 주요 기업들이 올해 감사위원 1명 이상을 새로 선임해야 한다.

하지만 우려처럼 이번 주총에서 감사위원 선임 문제로 경영권이 위협받게 될 기업은 많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경영권이 취약한 기업 등은 과거 SK의 소버린 사태나 현대차 엘리엇 사태처럼 외국계 투기 펀드 등으로부터 공격의 대상이 될 기업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212,000
    • -1.43%
    • 이더리움
    • 2,873,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203,000
    • -0.82%
    • 리플
    • 1,776
    • +2.66%
    • 라이트코인
    • 342,200
    • -2.17%
    • 에이다
    • 1,597
    • -1.54%
    • 이오스
    • 8,975
    • +2.22%
    • 트론
    • 178.7
    • -1.98%
    • 스텔라루멘
    • 687.6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1,000
    • -4.2%
    • 체인링크
    • 50,100
    • +8.18%
    • 샌드박스
    • 697.3
    • -4.5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