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소송' 최태원-노소영 재산 평가 진행

입력 2021-02-02 16:41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지난해 4월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이혼소송 첫 변론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지난해 4월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이혼소송 첫 변론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혼소송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재산 감정이 본격화한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부(재판장 전연숙 부장판사)는 2일 오후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에 대한 감정 절차와 관련해 비공개 심문을 진행했다.

이번 심문은 재판부가 양측 변호인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회계법인 소속 1명과 감정평가 전문 업체 소속 2명 등 3명을 감정인으로 지정하고 감정절차에 돌입했다. 이혼 소송에서 감정인은 분할재산을 둘러싼 분쟁이 있을 때 지정된다.

앞서 재판부는 재산 분할에 대비해 양측에 재산보유 현황을 정확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노 관장 측은 최 회장 측이 밝힌 재산 현황에 동의하지 않고 법원에 감정을 신청했다.

이날 심문은 약 50분 만에 종료됐다. 노 관장 측 한승 변호사는 "비공개 심문이라 세부적인 내용을 말씀드리지 못해 미안하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심문에는 최 회장과 노 관장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 SK 관계자는 "변곡점이 될 만한 상황이 있으면 (최 회장이 참석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직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5년 12월 혼외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혔다. 이후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불발돼 정식 재판으로 전환됐다.

노 관장은 2019년 12월 재산분할을 청구하는 반소를 제기했다. 그는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의 42.3%와 위자료 3억 원을 요구했다.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은 지난해 6월 기준 18.4%인 1297만5472주다. 이 중 42.3%는 1조 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53,000
    • +7.17%
    • 이더리움
    • 2,905,000
    • +3.79%
    • 비트코인 캐시
    • 704,000
    • +2.92%
    • 리플
    • 1,012
    • +3.74%
    • 라이트코인
    • 196,300
    • +2.99%
    • 에이다
    • 1,784
    • +3.59%
    • 이오스
    • 5,820
    • +2.37%
    • 트론
    • 82.26
    • +2.66%
    • 스텔라루멘
    • 396.9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000
    • +2.97%
    • 체인링크
    • 27,020
    • +4.89%
    • 샌드박스
    • 317.2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