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건설공제조합 “부동산신탁사 공사, 불공정 계약관계 개선해야”

입력 2021-01-27 16:03 수정 2021-01-27 16:07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들어선 건설회관 전경. (사진제공=건설공제조합)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들어선 건설회관 전경. (사진제공=건설공제조합)

건설공제조합은 27일 부동산 신탁사가 발주하는 건설공사의 신탁사와 시공사 간 공정한 계약관계 정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건설공제조합이 건설산업연구원에 의뢰한 ‘부동산신탁계약의 공정성 제고를 위한 입법 개선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책임준공 의무 △계약금액 조정 불가 △손해배상 책임 전가 △일방적 도급계약 해지와 같은 여러 문제점이 발견됐다.

부실한 신탁계약은 실제 사업 참여자들에게 ‘부실 분양 또는 부실 시공 관련 하자 분쟁’, ‘신탁사가 다른 이해 관계자 이익 침해’, ‘공사 지연 및 부실 공사’ 문제의 원인으로 작용했다. 이번 사례 분석은 토지신탁 방식으로 진행된 개발 건을 연구한 결과다.

김정주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부동산 개발사업은 과거보다 사업 규모가 더 크고 사업 추진 방식이 복잡하다”며 “향후 전문 시행사로서 부동산신탁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므로 시공사에 일방적으로 불리한 특약조항을 개선하는 것 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건설공제조합 관계자는 “조합원 사업 수행에 걸림돌을 해결하는 것이 조합의 역할”이라며 “앞으로 개별 조합이 해결하기 어려운 경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709,000
    • +2.37%
    • 이더리움
    • 1,729,000
    • +1.77%
    • 리플
    • 507.9
    • +1.5%
    • 라이트코인
    • 203,100
    • +3.2%
    • 이오스
    • 4,250
    • +3.03%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2.7%
    • 스텔라루멘
    • 468.5
    • +7.8%
    • 트론
    • 53.73
    • +4.88%
    • 에이다
    • 1,538
    • +29.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200
    • +1.15%
    • 대시
    • 253,700
    • +3.64%
    • 이더리움 클래식
    • 12,820
    • +5.08%
    • 615
    • +13.53%
    • 제트캐시
    • 142,700
    • +4.39%
    • 비체인
    • 48.19
    • +9.4%
    • 웨이브
    • 11,210
    • +3.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639
    • +19.13%
    • 비트코인 골드
    • 30,500
    • +1.9%
    • 퀀텀
    • 6,260
    • +8.96%
    • 오미세고
    • 5,355
    • +6.57%
    • 체인링크
    • 29,380
    • +3.56%
    • 질리카
    • 129.6
    • +3.6%
    • 어거
    • 31,970
    • +1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