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작년 20대 4만5000명 서울 순유입…대전은 전 연령대 순유출

입력 2021-01-26 12:00

통계청 '2020년 연간 국내인구이동'…경제 제외한 도지역 고령화 심화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지난해 20대 4만4800명이 지방에서 서울로 순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대전은 모든 연령대에서 인구가 순유출됐다.

통계청은 26일 발표한 '2020년 연간 국내인구이동' 통계에서 지난해 이동자 수가 773만5000명으로 전년보다 63만1000명(8.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5.1%로 1.2%포인트(P) 올랐다. 시·도 내 이동은 전체 이동자의 67.2%(520만1000명), 시·도 간 이동은 32.8%(253만4000명)를 각각 차지했다.

연령·지역별로 서울은 총 6만4900명이 순유출됐는데, 10대와 20대에서만 각각 2000명, 4만4800명 순유입됐다. 40~50대는 4만1500명 순유출됐다. 경기는 30대(4만5100명)를 중심으로 전 연령대에서 순유입됐다. 세종도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유입이 발생해 총 1만3000명이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과 세종을 제외한 광역시는 인구 순유출에 시달렸다. 부산은 1만4300명, 대구는 1만6800명, 인천은 1만5700명, 광주는 6100명, 대전은 1만1100명, 울산은 1만3600명이 각각 순유출됐다. 이 중 대전은 모든 연령대에서 인구가 순유출됐으며, 울산은 80세 이상에서만 순유입이 발생했다.

경기를 제외한 도지역은 20~30대 순유출, 40대 이상 순유입에 고령화가 가파르다. 경북과 경남에선 1년 새 20대가 3만2100명 순유출됐다.

전체 이동자의 이동사유를 보면 주택이 38.8%로 가장 많았고, 가족(23.2%), 직업(21.2%)이 뒤를 이었다. 순유입률이 높은 세종·경기의 주된 전입사유는 주택, 제주·충북은 직업이었고 순유출률이 높은 울산·대구 등 8개 시·도의 주된 전출사유는 직업이고, 대전·서울은 주택이었다.

전국 228개 시·군·구 중 74개 시·군·구는 순유입, 153개 시·군·구는 순유출을 보였다. 시·군·구별 순유입률은 경기 과천시(8.0%), 경기 김포시(7.8%), 경기 하남시(7.2%) 순으로 높았다. 반면, 경기 광명시(-6.0%), 경북 울릉군(-5.6%), 전북 임실군(-4.8%) 등은 순유출률이 높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352,000
    • +1.24%
    • 이더리움
    • 1,624,000
    • +3.7%
    • 리플
    • 481.5
    • +0.5%
    • 라이트코인
    • 187,100
    • +1.52%
    • 이오스
    • 3,964
    • -0.45%
    • 비트코인 캐시
    • 527,000
    • +0.48%
    • 스텔라루멘
    • 458.6
    • -2.03%
    • 트론
    • 51.75
    • +1.89%
    • 에이다
    • 1,424
    • +2.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300
    • -1.61%
    • 대시
    • 227,800
    • +0.35%
    • 이더리움 클래식
    • 11,710
    • -0.68%
    • 670.6
    • +8.06%
    • 제트캐시
    • 132,300
    • +1.15%
    • 비체인
    • 45.52
    • +2.61%
    • 웨이브
    • 10,280
    • -0.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605.9
    • +7.83%
    • 비트코인 골드
    • 27,710
    • -0.57%
    • 퀀텀
    • 5,530
    • -2.56%
    • 오미세고
    • 4,832
    • -0.51%
    • 체인링크
    • 28,420
    • +1.07%
    • 질리카
    • 123.1
    • +0.41%
    • 어거
    • 35,120
    • +22.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