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일부 급여 지급 어려워"…쌍용차, 노조에 협조 요청

입력 2021-01-21 19:19

22일 노조 대의원 만나 자금 상황 설명할 듯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노동조합에 약 두 달간 정상적인 급여를 지급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사 측은 노조에 "1~2월에 정상적인 급여 지급이 어렵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며 노사 협의를 요구했다.

사 측은 22일 노조 대의원에게 현재의 자금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 측의 이번 요청은 쌍용차가 지난달 기업회생(법정관리)을 신청하며 유동성 위기가 가중된 결과로 풀이된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21일 기업회생을 신청한 뒤 일부 협력업체들이 부품 공급을 중단하며 이틀간 평택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국내 대기업 부품사는 공급을 재개했지만, 보그워너오창과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등 외국계 회사는 지금도 납품을 거부하고 있다.

현재 쌍용차는 납품 계약을 연장하는 대신 일 단위로 현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부품을 납품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자금 사정이 빠듯해지며 직원들의 양해를 구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22일 열릴 노조 간담회에서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요구한 △흑자 전환까지 무분규 △임금 및 단체협약 3년 유지 안을 논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쌍용차는 이달 말을 목표로 산업은행, 마힌드라, HAAH오토모티브와 협의체를 구성해 지분 매각을 논의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38,000
    • +0.17%
    • 이더리움
    • 1,711,000
    • -0.64%
    • 리플
    • 513.1
    • +1.97%
    • 라이트코인
    • 200,700
    • -0.4%
    • 이오스
    • 4,380
    • +4.36%
    • 비트코인 캐시
    • 566,500
    • -0.44%
    • 스텔라루멘
    • 516.3
    • +14.89%
    • 트론
    • 54.73
    • +4.65%
    • 에이다
    • 1,620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500
    • +3.11%
    • 대시
    • 250,000
    • +1.38%
    • 이더리움 클래식
    • 12,970
    • +3.26%
    • 633.9
    • +8.16%
    • 제트캐시
    • 141,500
    • +1.51%
    • 비체인
    • 47.69
    • +1.53%
    • 웨이브
    • 11,350
    • +2.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605.5
    • +3.97%
    • 비트코인 골드
    • 30,140
    • -0.99%
    • 퀀텀
    • 6,200
    • +3.85%
    • 오미세고
    • 5,325
    • +1.91%
    • 체인링크
    • 30,290
    • +0.17%
    • 질리카
    • 134.8
    • +4.5%
    • 어거
    • 31,940
    • +6.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