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형마트, 체감경기 역대 최악…코로나19 수렁 여전"

입력 2021-01-13 12:00

대한상의,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1분기 84…지난 분기보다 소폭 하락

유통업계 체감경기가 새해에도 여전히 암울할 것으로 조사됐다. 소매유통업계의 경기전망지수(RBSI)가 지난 분기 대비 소폭 감소하며 새해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양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3일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1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는 84로 집계됐다. 지난 4분기(85)보다 미미한 내림세를 보였다.

지난해 4분기와 마찬가지로 온라인·홈쇼핑 업종만이 유일하게 기준치(100)를 넘겼다. 백화점(98)과 슈퍼마켓(65)은 지난 분기 대비 미세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대형마트(43)와 편의점(61)은 전망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자료=대한상의)
(자료=대한상의)

특히 대형마트는 지난 분기 대비 11포인트(p) 하락하며 역대 최저 전망치를 기록했다.

근거리·소량 구매 추세 확산과 이커머스, 슈퍼마켓 등 경쟁 업태와의 경쟁이 치열해지며 시장 상황이 녹록지 않은 데다, 작년 11월 영업시간 규제의 5년 추가 연장법안 개정에 대한 실망감이 경기 기대감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는 당분간 홈코노미 트렌드에 올라타 주력상품인 신선식품과 가정간편식 강화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편의점은 지난 분기 대비 17p 하락하며 업태 중 가장 낙폭이 컸다. 유동인구가 줄어드는 겨울철은 편의점의 비성수기이며 온라인쇼핑, 배달서비스 플랫폼 등 경쟁 채널의 증가와 이들 채널의 식품·간편 식품 강화 전략이 매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백화점은 지난 분기 대비 전망치가 소폭 상승하며 기준치에 근접했다.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방문객 수 감소라는 부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기대감이 높게 형성됐다. 12월 들어 큰 폭으로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서 연말 특수에 대한 체감이 어려웠던 데 따른 기저효과와 2월 명절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함께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슈퍼마켓 전망지수는 전망치가 전월 대비 4p 상승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근린형 식품 소비 트렌드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하고 SSM, 개인슈퍼 등도 배송서비스 강화에 나서고 있는 긍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주력상품인 신선식품을 둘러싼 온라인쇼핑, 퀵커머스 등 당일 배송 업체들과의 경쟁 심화로 전망치는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유일하게 업황 호전을 전망한 온라인·홈쇼핑(114)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장보기, 홈코노미 트렌드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지난 분기에 이어 기준치를 크게 상회했다. 올해도 업계는 여세를 몰아 라이브커머스, 유료멤버십을 강화하며 공격적인 시장점유율 확대에 나설 전망이다.

유통업계는 미래 성패를 좌우할 가장 핵심적인 경쟁력으로 △차별화(28.3%) △입지(28.3%) △상품·가격(18.3%) △플랫폼’(12.3%)을 꼽았다.

업태별로는 백화점(36.4%), 온라인·홈쇼핑(27.0%), 대형마트(25.7%)가 ‘플랫폼경쟁력’을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편의점과 슈퍼마켓은 각각 ‘입지경쟁력’(45.6%)과 ‘상품·가격경쟁력’(27.7%)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전 업태에서 ‘차별화 경쟁력’이 2위로 꼽혔다.

향후 중점 추진전략에 대해서는 ‘수익성 개선’이 42.6%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온·오프라인 연계강화’(34.6%), ‘온라인사업 강화’(20.2%) 등이 뒤를 이었다.

업태별로 백화점(74.5%), 대형마트(63.9%), 슈퍼마켓(43.2%)에서는 ‘온·오프라인 연계강화’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편의점은 ‘수익성 개선’(61.3%)을, 온라인·홈쇼핑은 ‘신채널 도입 강화’(48.6%)를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유통업계는 정부지원책으로는 ‘유통규제 철폐·완화’(34.7%)를 가장 많이 꼽아, 유통 규제가 유통업체의 경영애로를 가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소비 활성화를 위한 추가 재난지원금 배포’(28.9%), ‘코로나 극복을 위한 자금·세제 등 지원’(24.4%)이 뒤를 이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범국가적인 소비진작책이 절실하고, 유통업계 경쟁 구도의 변화를 반영해 현행 오프라인유통 규제도 재검토가 요구된다”면서 “정치권에서는 오히려 유통규제 강화에 대한 움직임이 있는데 유통규제 실효성, 소비자 후생, 유통산업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121,000
    • +2.81%
    • 이더리움
    • 1,378,000
    • +3.84%
    • 리플
    • 307.2
    • +0.95%
    • 라이트코인
    • 153,000
    • +0.33%
    • 이오스
    • 2,917
    • +0.97%
    • 비트코인 캐시
    • 479,800
    • +1.24%
    • 스텔라루멘
    • 303.6
    • +2.95%
    • 트론
    • 31.82
    • +3.24%
    • 에이다
    • 388.2
    • +5.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3.56%
    • 대시
    • 118,200
    • +6.58%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3.05%
    • 241.4
    • +2.29%
    • 제트캐시
    • 96,400
    • +1.9%
    • 비체인
    • 34.54
    • +4.67%
    • 웨이브
    • 7,190
    • +6.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4.7
    • +13.61%
    • 비트코인 골드
    • 11,770
    • +2.26%
    • 퀀텀
    • 3,254
    • +5.41%
    • 오미세고
    • 3,808
    • +3.79%
    • 체인링크
    • 25,260
    • +15.5%
    • 질리카
    • 75.39
    • +3.6%
    • 어거
    • 21,130
    • +4.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