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코로나 확진자 '1000명당 1명' 넘어

입력 2020-12-05 14:29

▲수능 다음날인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시스)
▲수능 다음날인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서울의 누적 확진자가 인구 1000명당 1명을 넘어섰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발생 확진자는 9951명으로, 서울 총인구수(올해의 중간인 6월 30일 기준 통계청 집계) 972만846명의 0.1% 선을 초과했다. `10만명당 발생률'로 따지면 102.4명이다.

자치구별로는 10만명당 발생률로 서초구(124.7명)가 가장 높았고, 이어 관악구(118.5명), 강서구(116.5명), 성북구(112.9명), 용산구(111.1명) 등 순이었다.

10만명당 발생률이 낮아 방역 상황이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관측되는 곳은 금천구(59.4명), 광진구(60.6명), 강동구(66.7명), 강북구(69.0명), 구로구(73.3명) 등이었다.

4일 하루 24시간 동안 서울에서 새로 집계된 신규 환자는 235명으로, 사상 최다치 기록을 이틀 연속으로 갈아치운 2일(262명)과 3일(295명)보다는 줄었으나, 그 바로 다음인 역대 3위에 해당한다.

신규 확진자 235명 중 해외 유입 사례는 4명에 불과했고, 나머지 231명은 지역 발생이었다.

서울의 신규 환자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는 54명이었다.

5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9951명 중 100명이 사망했고 6887명이 퇴원했으며 2964명이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수능 다음날인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201,000
    • +0.76%
    • 이더리움
    • 1,542,000
    • +14.56%
    • 리플
    • 326.5
    • +4.58%
    • 라이트코인
    • 177,100
    • +13.82%
    • 이오스
    • 3,140
    • +2.38%
    • 비트코인 캐시
    • 573,000
    • +8.63%
    • 스텔라루멘
    • 337.7
    • +3.21%
    • 트론
    • 34.68
    • +1.05%
    • 에이다
    • 409.9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700
    • +3.27%
    • 대시
    • 143,600
    • +5.9%
    • 이더리움 클래식
    • 9,645
    • +14.89%
    • 261.9
    • +6.42%
    • 제트캐시
    • 114,700
    • +0.17%
    • 비체인
    • 32.11
    • -0.5%
    • 웨이브
    • 8,200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9
    • -1.48%
    • 비트코인 골드
    • 14,340
    • +5.21%
    • 퀀텀
    • 3,595
    • -2.57%
    • 오미세고
    • 4,368
    • -3.75%
    • 체인링크
    • 24,120
    • -0.04%
    • 질리카
    • 85.8
    • +1.85%
    • 어거
    • 23,410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