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현미 장관 “전세형 주택 공급으로 임대차시장 안정”

입력 2020-11-22 16:50 수정 2020-11-22 17:20

"2023년부터 3기 신도시 통해 주택시장 더 안정될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투데이DB)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투데이DB)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의 전세형 주택 공급 대책을 통해 오는 2022년이면 전월세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고 봤다. 당초 정부가 예상했던 내년 전세난 해소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장관은 22일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 있는 신축 매입임대 주택을 현장 방문했다. 이 주택은 2자녀 이상 다자녀 매입임대주택 유형으로 지상 6층, 1개 동, 전용면적 55~57㎡형 10가구로 이뤄져 있다.

보증금 1000만 원에 월 임대료 75만 원을 내거나, 보증금 1억 원에 월 임대료 31만 원을 내고 거주할 수 있다. 9월 주택을 매입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달 입주자 모집을 거쳐 내년 1월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이 집은 민간이 건설한 신축 주택을 공공주택사업자가 매입해 시세 절반 이하의 임대료에 제공하는 집”이라며 “준중형 규모(57㎡)에 방이 3개 있어 자녀가 많은 가정도 거주할 수 있고, 걸어서 10분 거리에 초등학교와 지하철역이 있는 접근성이 좋은 주거공간”이라고 소개했다.

공공임대주택의 품질이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춰 발전해 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 11만4000호의 주택을 전세형으로 공급하는 ‘서민·중산층 주거지원 방안’을 19일 발표한 바 있다.

김 장관은 “새로 도입된 ‘공공 전세주택’ 유형은 매입단가가 서울 평균 6억 원으로 대폭 향상돼 서울과 수도권 요지에 품질 좋은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면서 “현재 가격기준과 조건 등으로 민간에서 요구하는 매입물량의 30% 정도만 매입하고 있는데, 단가 인상으로 더 많은 주택을 매입해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민간건설사의 활발한 참여를 위해 1%대의 저리로 건설자금을 지원하고, 도심 내 임대주택 공급 실적이 많은 업체에 공공택지를 우선 공급하겠다”면서 “향후 2년간 민간과의 약정 방식을 통해 도심 곳곳에 양질의 신축주택을 빠르게 공급함으로써 전세수요를 신속하게 흡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2022년까지 11만4000호가 추가 공급되면 예년 수준을 넘는 주택공급이 이뤄져 주택시장과 전월세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3년 이후부터는 3기 신도시와 도시정비사업 등을 통해 수도권 127만호 등이 본격 공급돼 주택시장은 더욱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정부는 신규 공급의 성과가 국민의 주거안정으로 조속히 안착되고, 서민과 실수요자 중심의 주거정책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040,000
    • -1.17%
    • 이더리움
    • 577,000
    • -1.62%
    • 리플
    • 626.1
    • +0.82%
    • 라이트코인
    • 78,700
    • -1.5%
    • 이오스
    • 3,222
    • -2.72%
    • 비트코인 캐시
    • 301,000
    • -1.6%
    • 스텔라루멘
    • 237
    • +17.79%
    • 트론
    • 32.56
    • -1.69%
    • 에이다
    • 159.7
    • +1.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000
    • -2%
    • 대시
    • 103,100
    • -1.25%
    • 이더리움 클래식
    • 6,975
    • +0%
    • 200.3
    • +11.71%
    • 제트캐시
    • 79,500
    • +1.21%
    • 비체인
    • 16.26
    • -1.45%
    • 웨이브
    • 7,285
    • +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3
    • -0.48%
    • 비트코인 골드
    • 9,865
    • +0.71%
    • 퀀텀
    • 2,911
    • +1.53%
    • 오미세고
    • 4,065
    • -2.66%
    • 체인링크
    • 13,990
    • -1.55%
    • 질리카
    • 28.03
    • -3.81%
    • 어거
    • 16,37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