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 미국의 선택 D-7] 누가 이기든 진흙탕…폭동 대비하는 미국

입력 2020-10-27 06:01 수정 2020-10-27 07:42

“미국 유권자 10명 중 4명 상대방 후보 당선 불복 의사”
트럼프도 우편투표 부정 선거 가능성 제기하며 불안 조성
FBI, 선거 전후 폭동 대비 56개 지부에 지휘소 설치
페이스북, 위험한 콘텐츠 확산 늦추는 AI 알고리즘 도입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뉴욕경찰(NYPD)이 2일(현지시간) 시위 현장을 지키고 서 있다. 뉴욕/UPI연합뉴스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뉴욕경찰(NYPD)이 2일(현지시간) 시위 현장을 지키고 서 있다. 뉴욕/UPI연합뉴스
민주주의의 가장 큰 미덕 중 하나로 선거 결과에 대한 승복이 꼽힌다. 그러나 미국은 대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유권자들이 극도로 분열돼 있어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든, 누가 승자가 되느냐에 상관없이 양측 지지자 모두 불복할 태세다. 그 어느 때보다 극심한 혼란이 예상되고 더 나아가 폭동 우려마자 제기되면서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이 비상에 걸렸다.

로이터통신은 25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와 13~20일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미국 유권자 10명 중 4명이 상대방 후보가 당선되면 승복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바이든 지지자 중 43%는 트럼프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지지자 중에서는 바이든 당선을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41%였다. 심지어 자신들의 불만을 표출하기 위해 지지 후보가 패배하면 거리 시위, 폭동에 가담할 것이라는 응답은 바이든 측이 22%, 트럼프 쪽은 16%나 됐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조작 등 부정 선거 도구로 쓰일 가능성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자신이 패배할 경우 평화적 정권 이양을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혀 불안을 더 고조시키고 있다.

컬럼비아대의 도널드 그린 정치학 교수는 “만일 대선이 박빙의 승부로 끝나고 한 후보가 선거가 조작됐다는 신뢰할만한 근거를 제시하면 이번 조사 결과보다 더 큰 불복 분위기가 조성되고 항의 시위가 일어날 것”이라고 경종을 울렸다.

법무부와 FBI는 대선이 폭동으로 번지는 초유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FBI는 56개 지부 전체에 선거 방해나 폭동에 대비하기 위한 선거지휘소를 설치했다. 각종 정보를 신속하게 취합·공유하고 사이버 공격 등 각종 위협에 대응하려는 의도다. 법무부는 이들 지휘소에 관리들을 배치, 연방정부 차원에서의 대응을 조정한다.

한 법무부 관계자는 “선거 때마다 유권자들의 투표권 행사에 차질이 없도록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그러나 올해는 투표 집계 결과를 둘러싼 잠재적 불확실성과 극심한 정치적 분열이 격렬한 시위나 대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뉴욕경찰(NYT)은 모든 정복경찰에 이날부터 시위대응 투입 대기를 명령했고 로스앤젤레스경찰(LAPD)은 선거가 치러지는 주에 인력을 최대로 유지하고자 근무일정을 조정할 방침이다.

투표소에 경찰을 배치하거나 유권자들의 총기 소지를 제한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대선 과정에서의 분쟁을 진정시키고자 인공지능(AI) 알고리즘 툴을 도입했다. 이 알고리즘 툴은 위험한 콘텐츠의 확산 속도를 억제하거나 선동적인 게시물 삭제 기준을 낮춘다. 스리랑카와 미얀마 등에서 이미 관련 알고리즘이 도입됐으며 미국 대선 관련에서는 기능을 확대한 버전이 적용된다고 WSJ는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164,000
    • +4.05%
    • 이더리움
    • 642,500
    • +9.36%
    • 리플
    • 687.5
    • +4.04%
    • 라이트코인
    • 86,800
    • +8.91%
    • 이오스
    • 3,348
    • +3.85%
    • 비트코인 캐시
    • 316,800
    • +4.87%
    • 스텔라루멘
    • 219.5
    • +2.57%
    • 트론
    • 33.99
    • +3.53%
    • 에이다
    • 185.9
    • +5.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500
    • +3.08%
    • 대시
    • 117,800
    • -3.05%
    • 이더리움 클래식
    • 7,060
    • +2.47%
    • 195.1
    • +0.77%
    • 제트캐시
    • 83,700
    • +3.14%
    • 비체인
    • 16.81
    • +1.45%
    • 웨이브
    • 7,725
    • +8.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4
    • +3.72%
    • 비트코인 골드
    • 10,130
    • +3.26%
    • 퀀텀
    • 3,034
    • +5.09%
    • 오미세고
    • 4,219
    • +4.56%
    • 체인링크
    • 15,330
    • +7.35%
    • 질리카
    • 33.19
    • +11.34%
    • 어거
    • 16,780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