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트럼프·바이든, 미국 대선 열흘 앞두고 막판 표심 결집 총력전

입력 2020-10-25 13:24

트럼프, 플로리다 이어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위스콘신서 잇단 유세
바이든, 경합주서 트럼프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론 맹비난
오바마도 바이든 측면 지원 나서…"한국, 코로나19 인구당 사망률, 미국 1.3%"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벅스 카운티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벅스 카운티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워키샤 카운티에서 유세하고 있다. 위스콘신/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워키샤 카운티에서 유세하고 있다. 위스콘신/AP연합뉴스

미국 대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막판 추격과 굳히기를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섰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대선을 딱 열흘 남겨둔 이날 이번 대선 승부처로 떠오른 경합주에 총력을 쏟아부었다. 박빙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만큼 막판 표심 공략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 있는 자신의 골프클럽 맞은편 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끝냈다. 마스크를 쓴 채 사전투표를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접근하며 마스크를 벗고 “‘트럼프라는 사나이’에게 투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투표가 우편투표보다 훨씬 안전하다”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지지층의 투표를 독려했다.

플로리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소지가 있는 주이면서 6개 경합주 가운데 가장 많은 대통령 선거인단(29명)이 걸려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에 대선 결과를 판가름할 최대 승부처로 꼽히고 있다.

선거 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조 바이든 후보가 이날 현재 6개 경합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3.8%포인트 앞서는 가운데 플로리다의 경우 격차가 1.5%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에서 사전투표를 마치고 또 다른 경합주인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위스콘신으로 이동하며 유세 강행군에 나섰다.

바이든 후보도 이날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펜실베이니아에서 두 차례나 유세에 나선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를 맹공격했다. 그러면서 당선 후 첫 과제로 코로나19 통제를 최우선 순위로 삼을 것을 약속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마이애미주에서 두 번째 현장 유세에 나서며 바이든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오바마는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드라이브-인 방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유세를 이어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2일 열린 마지막 TV토론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코너를 돌았다”고 언급한 발언을 겨냥해 “트럼프는 아무 계획이 없다”면서 “현재 미국 전역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의 인구당 코로나19 사망자는 미국의 1.3%에 불과하다”며 “이는 그들 정부가 자신의 업무에 신경을 썼기 때문”이라며 한국을 빗대 트럼프의 실패를 부각시켰다.

그는 대통령으로서 트럼프의 자질도 문제 삼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의 음모론 조장, 공격적 성향, 트위터에 나타나는 분노 등은 정상적인 행동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와 대조적으로 바이든은 정상적”이라면서 “힘든 과제를 다룰 계획과 경험이 있다”고 추켜세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82,000
    • -0.08%
    • 이더리움
    • 651,000
    • +0.62%
    • 리플
    • 675.6
    • -1.36%
    • 라이트코인
    • 96,050
    • +4.23%
    • 이오스
    • 3,329
    • -0.6%
    • 비트코인 캐시
    • 320,200
    • +0.72%
    • 스텔라루멘
    • 203.1
    • +0.59%
    • 트론
    • 33.73
    • +0.51%
    • 에이다
    • 172.1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2.1%
    • 대시
    • 114,700
    • -0.69%
    • 이더리움 클래식
    • 6,870
    • -1.65%
    • 206.4
    • +6.78%
    • 제트캐시
    • 82,600
    • +1.41%
    • 비체인
    • 16.64
    • +2.65%
    • 웨이브
    • 7,895
    • +6.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6
    • -1.21%
    • 비트코인 골드
    • 9,965
    • -0.55%
    • 퀀텀
    • 3,034
    • -0.26%
    • 오미세고
    • 4,045
    • +0.5%
    • 체인링크
    • 14,990
    • -0.33%
    • 질리카
    • 34.23
    • +12.23%
    • 어거
    • 16,840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