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어업인 경영자금 금리 1년간 최대 1%P 인하…210억 규모 수산물 할인

입력 2020-08-02 11:00

수산분야 코로나19 대응 제4차 지원대책

(출처=해양수산부)
(출처=해양수산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에 추가 지원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과 생산업체, 수산물 유통‧수출업계를 위한 ’수산분야 코로나19 대응 제4차 지원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수산분야 4차 지원대책 마련을 위해 7월 29일 주요 수산 업‧단체 등과 간담회를 갖고 그간의 지원대책에 대한 평가와 추가 지원 필요사항 등에 대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이번 4차 지원대책은 어업인 경영안정을 위한 주요 수산정책자금의 상환 연장‧금리 인하와 3차 추경예산을 활용한 수산물 소비자 할인쿠폰 발행, 해외 수산물 수출시장에서의 마케팅 등을 추진한다.

우선 어업인 경영안정을 위해 4개 수산정책자금의 상환 기간을 연장하고 4개 수산정책자금의 금리를 인하한다. 8월부터 올해 12월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양식시설현대화자금, 피해복구자금, 어촌정착지원자금, 수산업경영인육성자금은 원금 상환 기간을 1년씩 연장하며 이를 통해 총 4800여 명의 어업인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

양식어업경영자금, 어선어업경영자금, 신고마을종묘어업경영자금, 원양어업경영자금은 앞으로 1년 동안 금리를 최대 1%포인트(P) 인하한다. 금리 인하 혜택을 받는 어업인은 총 27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원금 상환과 금리 인하를 적용받고자 하는 어업인은 수협은행 등 담당 금융기관에 신청하면 된다.

또 하반기에 210억 원 규모의 수산물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수산물 할인행사는 더 많은 소비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품목별 20%, 1인당 1만 원 한도로 진행되며 특히 시기별 생산량이 많은 제철 수산물뿐만 아니라 내수면 양식어종, 수출 애로 품목 등 다양한 품목에 대해 할인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추석 기간에는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통시장 할인행사’와 지자체와 연계된 ‘직거래 장터’도 예정돼 있다.

아울러 해외시장 개척 및 수산물 수출 회복을 위해 51억 원을 추가 투입해 우리 수출기업의 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주요 수출시장인 중국, 일본 등 12개국의 현지 온라인몰(40개)과 배송 플랫폼(13개)을 활용해 우리 수산식품의 입점과 판매를 지원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현지 소비자들의 구매를 유도한다.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개국의 홈쇼핑사(13개)와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influencer)가 참여하는 생방송 채널(4개)을 통해 우리 수산식품을 판매하고 유튜브 등 누리소통망(SNS)을 기반으로 한국 수산식품의 요리방송, 맛보기방송 등 콘텐츠를 제작‧홍보할 계획이다.

또 해외 구매자(중국 등 6개국)와 우리 수출업체 간 온라인 무역상담회를 개최하고 9월에는 우리 수산물을 온라인상에 전시‧홍보할 수 있는 3D 전시관을 개관하며 무역상담회와 연계해 수산물 수출계약을 지원할 계획이다.

문 장관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오랜시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를 위해 올해 하반기 중 집행이 가능한 금융지원, 수산물 소비‧수출 활성화를 중심으로 4차 지원대책을 마련했다”며 하반기 진행되는 소비 촉진 행사에 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30,000
    • +0.02%
    • 이더리움
    • 463,900
    • -0.58%
    • 리플
    • 358.8
    • +1.53%
    • 라이트코인
    • 70,150
    • +2.11%
    • 이오스
    • 3,734
    • +4.74%
    • 비트코인 캐시
    • 373,400
    • +8.77%
    • 스텔라루멘
    • 125.7
    • +0.32%
    • 트론
    • 24.27
    • +2.15%
    • 에이다
    • 167.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7,300
    • +2.48%
    • 대시
    • 116,400
    • +1.66%
    • 이더리움 클래식
    • 8,400
    • +0.6%
    • 74.47
    • +4.46%
    • 제트캐시
    • 111,700
    • +0%
    • 비체인
    • 22.69
    • -3.86%
    • 웨이브
    • 2,032
    • +1.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5
    • +1.16%
    • 비트코인 골드
    • 12,650
    • +2.18%
    • 퀀텀
    • 3,230
    • +0.69%
    • 오미세고
    • 1,891
    • +0.37%
    • 체인링크
    • 11,680
    • +1.57%
    • 질리카
    • 25.8
    • +4.71%
    • 어거
    • 24,020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