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진영 예비선거에 유권자 60만여 명 참여"…홍콩보안법 ‘무언의 저항’

입력 2020-07-13 08:58

‘홍콩보안법 위반’ 경고에도 투표 열기…목표치 3배 이상 상회

▲11일 홍콩 범민주 진영이 실시하는 입법회 의원 예비선거 투표장에 유권자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11일 홍콩 범민주 진영이 실시하는 입법회 의원 예비선거 투표장에 유권자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홍콩 민주진영 입법회의원 예비 선거에 약 60만 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했다.

1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이번 예비 선거에는 60만여 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민주진영은 지난해 구의회 의원 선거에서 획득한 투표수의 10%에 해당하는 17만 명의 참여를 목표로 하고 있었는데, 이 목표치를 무려 3배 이상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특히 이번 예비선거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및 선거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정부 측의 경고에도 예상보다 훨씬 많은 수의 유권자들이 투표 참여 열기를 보이면서, 홍콩보안법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무언의 저항’이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예비선거는 오는 9월 홍콩 의회인 입법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후보군을 좁히기 위해 치러진 것으로, 11~12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홍콩 내 상점 등에 마련된 250여 개의 투표소에는 유권자들의 행렬이 이어졌다고 한다. 예비선거 결과는 이날 밤 발표될 전망이며, 50명 정도의 후보자를 30명가량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예비선거는 민주진영 옥죄기로 해석될 수 있는 홍콩 정부의 노골적인 경고와 압박이 잇따르는 가운데 진행됐다. 에릭 창 홍콩 정치체제·내륙사무장관은 이번 예비선거가 홍콩보안법 및 선거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10일에는 예비 선거 진행에 관여하는 여론조사업체 한 곳이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경찰의 수색을 받았다. 닛케이는 이러한 움직임이 홍콩 시민들의 반발을 더욱 강하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홍콩의 민주진영은 9월 입법회의원 선거에서 전체 70석 중 과반 이상을 점하겠다는 목표다. 다만 당국이 입후보를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닛케이는 지적했다. 친중파 사이에서는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는 사람의 입후보를 인정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49,000
    • +1.78%
    • 이더리움
    • 3,066,000
    • +6.02%
    • 비트코인 캐시
    • 616,000
    • +0%
    • 리플
    • 832.4
    • +1.8%
    • 라이트코인
    • 161,100
    • +1%
    • 에이다
    • 1,583
    • +2.26%
    • 이오스
    • 4,700
    • +1.84%
    • 트론
    • 80.36
    • +7.12%
    • 스텔라루멘
    • 314.8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700
    • +0.88%
    • 체인링크
    • 27,160
    • +0.59%
    • 샌드박스
    • 718.8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