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원순 “5부시장 체제 도입…서울 주택 10% 공공임대로”

입력 2020-07-06 16:37

"그린벨트 해제 안 돼…대통령은 운명적인 직책"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행정조직을 5부시장 체제로 전면 개편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임기 내 공공임대주택을 대규모로 확대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시장은 6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화두인 기후변화 대응, 지역 경제, 스타트업, 공공혁신 등의 문제를 잘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서울시 기구, 부서, 직제가 모두 개편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서울시에는 행정1·2부시장과 정무부시장이 있다. 박 시장은 "행정1·2부부시장 명칭은 법령에 따라 어쩔 수 없이 부르는 것으로 관료적 냄새가 난다"며 "5부시장 체제를 시행하기까지 시행령을 만드는 등 시간이 걸리기는 만큼 명예직을 통해 특별위원장을 두는 방식으로 실험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서정협 행정1부시장은 시민생활부시장으로서 일반적인 업무를 총괄하고 서울시 부서를 통합하는 역할을 한다. 김학진 행정2부시장은 도시안전·기술산업 분야를 담당한다. 김우영 정무부시장은 공정평등부시장으로서 불평등, 불공정 이슈를 다루게 된다.

더불어 김병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이 명예부시장으로서 각각 민생경제부시장(민생특별경제위원장), 기후생태특별위원장으로 서울시 정책을 새롭게 책임진다.

박 시장은 최근 부동산 과열 문제 대책으로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도심지 고밀개발을 꼽았다. 박 시장은 "부동산 대책은 기본적으로 수요 억제 대책과 주택 공급 대책으로 나뉜다"며 "정부는 2018년 9·21 대책으로 수도권 공공택지 확보를 통해 3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고 서울시도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정부 정책에 적극 협력해 시가 아껴놓은 여러 지역을 공급에 쓸 수 있도록 했다"며 "지금 속도라면 제 임기가 끝날 때(2022년 6월) 서울에 공공임대주택 40만 가구를 짓게 되는데 서울 주택 380만 호의 10%가 넘는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뉴타운 해제지역이나 시유지를 매입해 재개발하거나 공공임대주택을 대규모로 짓는 도심지 고밀개발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린벨트 해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박 시장은 "그린벨트는 미래세대를 위해 남겨놔야 할 보물 같은 곳이어서 당대에 필요하다고 쓸 수 있는 게 아니다"며 "공급 대책 외에 보유세 강화 등 불로소득 환수, 이를 통한 부동산국민공유제와 같은 대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계기로 커진 불공정 논란에 대해 정치나 행정이 풀어내야 할 과제라고 진단했다.

그는 "대결적 관계보다는 다 함께 해결할 수 있는 과정으로 가야한다"며 "기본적으로 일자리가 부족한 데다 고용의 질도 형편없는 상황인 만큼 어떻게 하면 보다 평등하고 공정하게 함께 갈 수 있는지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유력한 차기 대선 후보로 꼽히는 것과 관련해 향후 행보에 대한 말은 자제했다.

그는 "대통령은 하고 싶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때로는 안 되고 싶어도 하게 되는 운명적인 직책"이라며 "차기 대통령도 중요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5년을 레임덕이 없도록 알뜰하게 보장해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께 대선 논의가 훨씬 활발해지겠으나 아직은 자제하는 게 좋겠다"며 "지지율은 언제나 변하는 것이니 신경 쓰지 않고 본분을 다하고 있으면 시민들이 성과나 진정성을 알아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50,000
    • +1.28%
    • 이더리움
    • 467,000
    • -0.7%
    • 리플
    • 362.4
    • +0.86%
    • 라이트코인
    • 70,550
    • +1%
    • 이오스
    • 3,682
    • +1.77%
    • 비트코인 캐시
    • 374,300
    • +7.71%
    • 스텔라루멘
    • 126.7
    • -0.86%
    • 트론
    • 23.95
    • -0.5%
    • 에이다
    • 168.5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81,400
    • +2.36%
    • 대시
    • 121,700
    • +12.69%
    • 이더리움 클래식
    • 8,465
    • -2.14%
    • 72.51
    • +9.25%
    • 제트캐시
    • 116,400
    • +3.74%
    • 비체인
    • 23.1
    • +5%
    • 웨이브
    • 2,023
    • +5.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
    • +0.16%
    • 비트코인 골드
    • 12,800
    • +2.07%
    • 퀀텀
    • 3,303
    • +0.24%
    • 오미세고
    • 1,892
    • -0.16%
    • 체인링크
    • 11,400
    • +1.06%
    • 질리카
    • 23.57
    • +1.77%
    • 어거
    • 23,520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