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감염병ㆍ안전 등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 집중 육성…서울시, ‘서울창업허브 성수’ 개관

입력 2020-07-05 11:15

▲서울창업허브 성수 전경 (사진 = 서울시)
▲서울창업허브 성수 전경 (사진 = 서울시)

서울시는 6일 감염병, 건강, 안전, 환경 등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기업을 육성하는 ‘소셜벤처 육성 전문공간’인 ‘서울창업허브 성수(구 성수IT 종합센터)’가 문을 연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창업허브 성수’는 도시문제를 해결해 사회적 가치 창출과 기업 성장을 추구하는 기술 스타트업을 집중 발굴ㆍ육성하는 거점 공간이다.

모바일 소프트웨어 컨설팅이 가능한 모바일 테스트베드(2층), 기업 입주공간(3층, 4층), 컨설팅룸(2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총 25개 기업이 입주할 수 있고, 임팩트 투자자를 위한 공간이 별도로 마련됐다.

서울시는 경쟁력 있는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를 발굴해서 육성하기 위해 입주기업을 선정하는 방식부터 차별화한다. 기존의 공개모집 방식이 아닌 임팩트 투자사의 적격심사를 통과한 우수기업을 ‘상시’ 추천받아 심층 대면평가 후 최종 선발한다.

선발된 기업은 ‘서울창업허브 성수’에 입주할 자격을 얻게 되며 최대 2년간 입주가능하다. 월 5958원/㎡(VAT포함)의 이용료만 부담하면 사무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입주 후에는 해외 진출, 초기 투자, 시리즈 A, B 단계 투자유치까지 단계별 민간협력파트너를 매칭해 성장단계와 투자 규모에 따라 맞춤 보육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성수지역 임팩트 투자자 등 관련 기관과 협약체결을 체결하고, 소셜벤처 허브센터(성동구), 소셜캠퍼스 온(溫 - 고용노동부) 등 공공기관과의 네트워킹을 구축해 성수 소셜벤처밸리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창업허브 성수의 협력 파트너사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뉴노멀시대에 기존의 사회문제가 드러나게 되고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 집중지원을 통해 서울시가 당면한 문제를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종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서울창업허브 성수’가 도시문제를 해결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기업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소셜 스타트업의 구심점이 되고, 민간협력 파트너와 맞춤형 지원으로 성수 일대 소셜밸리가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60,000
    • +0.72%
    • 이더리움
    • 467,200
    • +3.43%
    • 리플
    • 360.4
    • -0.44%
    • 라이트코인
    • 68,800
    • +0.15%
    • 이오스
    • 3,628
    • +1.23%
    • 비트코인 캐시
    • 345,100
    • -0.46%
    • 스텔라루멘
    • 132.1
    • +6.88%
    • 트론
    • 24.36
    • +4.33%
    • 에이다
    • 170.6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1,300
    • +1.27%
    • 대시
    • 103,600
    • +0.29%
    • 이더리움 클래식
    • 8,515
    • +0.65%
    • 65.41
    • -0.29%
    • 제트캐시
    • 101,300
    • +4.11%
    • 비체인
    • 21.8
    • +12.2%
    • 웨이브
    • 1,946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5
    • +5.08%
    • 비트코인 골드
    • 12,510
    • -1.03%
    • 퀀텀
    • 3,391
    • +9.6%
    • 오미세고
    • 1,889
    • +1.72%
    • 체인링크
    • 11,750
    • +13.75%
    • 질리카
    • 21.78
    • +4.91%
    • 어거
    • 24,110
    • -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