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송파~하남 도시철도 2028년 완공…위례~과천선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

입력 2020-05-21 14:00

하남교산 3기 신도시ㆍ과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하남교산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출처=국토교통부)
▲하남교산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출처=국토교통부)

하남교산지구에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가 2028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또 과천지구에는 위례~과천선을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하남교산 3기 신도시(3만2000호)와 과천지구(7000호)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잠실·강남 등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지하철 등 대중교통 투자를 확대하고 지구 지정부터 대책 확정까지 15개월 이상 소요되던 기간을 대폭 단축한 것이 핵심이다. 또 사업추진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사업계획을 함께 수립했다.

우선 하남교산지구의 경우 송파~하남 도시철도 등 20개 사업에 총 2조 원이 투자된다. 하남에서 송파구 등 서울 주요 도시권을 연결하는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는 2028년까지 완공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하남~서울 간 접근로 개선을 위해 동남로 연결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고 천호~하남 BRT를 지구 내 환승거점까지 도입해 지구 내 버스전용차로와 연계한다.

서울 중앙보훈병원역(9호선)에도 환승시설을 설치하고 지구 북측의 하남드림휴게소에는 고속·광역·시외와 시내버스 간 환승이 가능한 종합 환승시설을 설치한다.

아울러 국도 43호선을 확장·개선하고 황산~초이 간 도로와 감일~고골 간 도로를 신설하며 서울~양평고속도로 부분 확장, 초이IC 북측 연결로를 신설할 계획이다.

또 동남로 확장(5~6차로→6~8차로), 서하남로 부분확장, 위례성대로 교통체계 개선 등을 시행한다.

▲과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출처=국토교통부)
▲과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출처=국토교통부)

과천지구는 위례~과천선 연장 등 10개 사업에 총 7400억 원이 투자된다. 우선 경마공원역까지만 반영된 위례~과천선(복정역∼경마공원역)을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한다. 이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사당역과 안양을 연결하는 BRT와 과천지구 환승시설을 설치하고 철도사업 개통 전까지 입주민의 교통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광역버스운영 등에 필요한 비용 등을 반영했다.

또 과천~우면산 간 도시고속화도로를 지하화(상아벌지하차도∼선암IC)하고 상아벌 지하차도 확장 및 통합(4차로→6차로) 사업을 계획했다.

아울러 동서방향의 주도로인 양재대로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해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과천대로∼청계산로∼헌릉로) 신설과 청계산 지하차도~염곡IC 도로구조개선사업도 추진한다. 민간투자사업인 이수∼과천 간 복합터널 사업에도 사업비를 지원해 속도를 내기로 했다.

국토부는 이번 대책이 시행되면 하남교산지구는 기존 잠실 방면 50분, 강남역 65분가량 소요되던 통행시간이 잠실 20분, 강남역 30분으로 단축되고 과천지구는 서울 강남 등 주요 도심까지 2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승범 국토부 공공택지기획과장은 “나머지 4개 신도시(왕숙·계양·창릉·대장)도 연말까지 교통대책을 차례로 확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68,000
    • +0.28%
    • 이더리움
    • 247,100
    • +0.04%
    • 리플
    • 237
    • +0.13%
    • 라이트코인
    • 51,700
    • -0.48%
    • 이오스
    • 3,054
    • -0.36%
    • 비트코인 캐시
    • 277,300
    • +0.33%
    • 스텔라루멘
    • 79.82
    • +0.9%
    • 트론
    • 17.76
    • +0.4%
    • 에이다
    • 65.09
    • +3.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4,100
    • -1.58%
    • 모네로
    • 77,700
    • -2.45%
    • 대시
    • 88,90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8,210
    • +0.49%
    • 50.29
    • +6.8%
    • 제트캐시
    • 55,450
    • -0.18%
    • 비체인
    • 6.08
    • +9.91%
    • 웨이브
    • 1,284
    • +2.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3
    • +4.77%
    • 비트코인 골드
    • 10,810
    • +3.54%
    • 퀀텀
    • 1,984
    • +3.93%
    • 오미세고
    • 2,097
    • +10.02%
    • 체인링크
    • 4,667
    • -0.21%
    • 질리카
    • 15.05
    • +22.36%
    • 어거
    • 15,220
    • +2.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