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차량관리 서비스업체와 맞손…통합플랫폼 구축 나선다

입력 2020-05-14 13:34
주유·세차·주차·발렛파킹까지 서비스 확장

▲SK에너지가 차량관리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기로하고 14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자동차 관리에 필요한 세차, 발렛파킹 등 전문 서비스 업체 6곳과 제휴를 맺었다. 마지막삼십분 이정선 대표(왼쪽부터), 루페스 강신규 대표, 갓차 이원준 대표, SK에너지 표수형 Platform사업개발 TF장, 오토스테이 장경수 대표, 셀세모 이형준 대표, 세차왕 박정률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에너지)
▲SK에너지가 차량관리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기로하고 14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자동차 관리에 필요한 세차, 발렛파킹 등 전문 서비스 업체 6곳과 제휴를 맺었다. 마지막삼십분 이정선 대표(왼쪽부터), 루페스 강신규 대표, 갓차 이원준 대표, SK에너지 표수형 Platform사업개발 TF장, 오토스테이 장경수 대표, 셀세모 이형준 대표, 세차왕 박정률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에너지)

SK에너지가 차량관리 각 분야의 선도적인 서비스 업체들과 손을 잡고 모빌리티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관리(Car Careㆍ카 케어) 통합 서비스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SK에너지는 차량관리 플랫폼(카케어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하고 14일 자동차 관리에 필요한 세차 및 발렛파킹 등 전문 서비스 업체 6개사와의 제휴를 맺었다.

이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셀세모, 갓차, 루페스, 마지막삼십분, 세차왕, 오토스테이 등 세차 및 발렛파킹 사업을 영위하는 차량관리 서비스 업체 대표들이 참여했다.

SK에너지는 현대인들의 일상생활 필수품인 자동차의 관리가 쉽지 않아 고객들의 어려움이 크다는 시장 상황을 고려해 전문 업체들과 협력해 자동차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문업체들도 성장할 수 있는 윈윈 모델로 이 사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

회사 관계자는 “모바일 대중화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서비스 활성화에 따른 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서비스(O2O) 시장 규모가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면서 “이번 협약식은 O2O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신뢰하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차량관리 통합서비스를 구축·제공하기 위한 첫 걸음” 이라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제휴 협약사들과 함께 차량관리 통합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 우선 손세차, 출장세차, 셀프세차, 발렛파킹 등의 서비스를 개발하고, 향후 신차 중개, 주차, 전기차 충전 등 관련 분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에너지는 차량관리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 별 객관적 정보 △예약부터 결제까지 가능한 편리한 원스탑(One-Stop) 시스템 △통합마일리지 사용이 가능한 멤버십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그동안 업체별로 가격, 품질이 다르고 정보도 부족해 직접 찾아 활용하기 어렵고, 서비스 별로 별도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했던 고객들의 불편함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SK에너지는 고객가치 혁신을 위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통해 모빌리티 고객에게 최적의 편의성을 제공할 것” 이라며 “회사가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DT)을 통해 고객가치를 계속 혁신해 나갈 것” 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25,000
    • +2.75%
    • 이더리움
    • 2,425,000
    • +7.4%
    • 비트코인 캐시
    • 187,600
    • +3.99%
    • 리플
    • 499.1
    • +2.48%
    • 위믹스
    • 3,661
    • +1.67%
    • 에이다
    • 706.3
    • +3.12%
    • 이오스
    • 1,665
    • +6.32%
    • 트론
    • 92.64
    • +1.04%
    • 스텔라루멘
    • 165.8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900
    • +2.82%
    • 체인링크
    • 12,250
    • +4.34%
    • 샌드박스
    • 1,772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