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레바논, 시위 현장서 울려퍼진 ‘아기상어’ 동요 화제

입력 2019-10-22 18:28

겁먹은 아이 달래고자 시위대 노래 열창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21일(현지시간) 시민이 국기를 흔들면서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베이루트/로이터연합뉴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21일(현지시간) 시민이 국기를 흔들면서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베이루트/로이터연합뉴스
레바논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현장에 동요 ‘아기상어’가 울려퍼져 화제를 모았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레바논에서 부패한 정치 엘리트에 분노한 수십만 시민이 거리로 몰려들어 시위를 벌이는 중에서도 아기상어를 열창하는 등 축제 같은 분위기도 연출됐다.

이런 만화 같은 순간은 19일 밤 일어났다. 한 여성이 생후 15개월인 아들을 차에 태운 채 베이루트 남쪽 바브다 지역을 지나가다가 시위대에 둘러싸였다. 이 여성이 “아기가 있다”며 “너무 큰 소리를 내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자 시위에 열중했던 남성들이 일제히 박수를 치고 율동하며 ‘베이비 샤크(Baby Shark·아기상어)’를 열창했다. 우스꽝스럽게 춤을 추는 등 시위 분위기가 훈훈하게 바뀌었다.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로 퍼지면서 레바논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아기 어머니는 “심지어 남편도 내가 이야기를 하기 전에 동영상으로 먼저 봤다”고 말했다.

최근 레바논에서 반정부 시위를 촉발한 것은 왓츠앱 세금이다. 정부가 내년부터 왓츠앱 등 모바일 메신저 앱 사용자에게 하루 20센트, 한 달 약 6달러(약 7044원)의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발표하자 경제난과 관리들의 부정부패에 쌓였던 시민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레바논 인구의 20%인 약 130만 명이 거리에서 시위를 벌였다고 추정했다. 레바논 정부는 격렬한 시위에 이날 왓츠앱 세금 철회 등 일련의 경제개혁 방안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고위 공무원 급여 50% 삭감과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수십억 달러 규모 기부금 활용 방안 등이 포함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185,000
    • -4.43%
    • 이더리움
    • 396,100
    • -9.42%
    • 리플
    • 272.4
    • -5.68%
    • 라이트코인
    • 50,400
    • -8.45%
    • 이오스
    • 2,948
    • -5.36%
    • 비트코인 캐시
    • 247,900
    • -6.13%
    • 스텔라루멘
    • 82.2
    • -8.4%
    • 트론
    • 29.11
    • -8.11%
    • 에이다
    • 92.59
    • -1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9,000
    • -6.27%
    • 대시
    • 76,850
    • -6.79%
    • 이더리움 클래식
    • 6,760
    • -4.72%
    • 124.5
    • -3.11%
    • 제트캐시
    • 62,500
    • -5.16%
    • 비체인
    • 14.65
    • -13.82%
    • 웨이브
    • 2,551
    • -11.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
    • -10.9%
    • 비트코인 골드
    • 8,820
    • -6.77%
    • 퀀텀
    • 2,640
    • -11.11%
    • 오미세고
    • 2,992
    • -13.33%
    • 체인링크
    • 10,070
    • -15.24%
    • 질리카
    • 15.96
    • -15.78%
    • 어거
    • 15,460
    • -1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