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에너지전환 정책 필요성에 공감”

입력 2019-05-14 13:45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설문조사 발표…국민 60%는 에너지전환 정책 몰라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국민 10명 중 8명은 에너지전환 정책(석탄·원자력 발전 비중을 줄이고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과반수가 넘는 응답자가 에너지전환 정책을 모른다고 답했다.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이 14일 발표한 '2019년 에너지 국민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원자력발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전환정책이 필요하다는데 84.2%가 찬성했다.

이번 조사는 에너지정보문화재단이 여론조사기관인 메트릭스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올해 3월 11일~4월 5일 기간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0명과 발전소 반경 10km 이내 지역주민 2880명을 대상으로 가구 방문면접을 통해 이뤄졌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일반 국민 ±3.1%포인트,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 1.8%포인트다.

에너지전환 정책에 찬성한다는 비율은 발전소 지역주민이 86.4%로 일반 국민 78.0%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나이가 젊어질수록 찬성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에너지전환 정책이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으로는 '국민의 안전보장(31.3%)'과 '친환경 시스템 구축(23.7%)'을 많이 꼽았다.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에너지 가격 상승(33.6%)'과 '불안한 에너지공급(27.2%)'에 대한 응답이 많았다.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할 때 중요한 정책 분야로는 '에너지공급'을 꼽은 응답자가 38.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에너지 소비·효율(21.9%), '국민 수용성(17.3%), '제도개선(11.8%)', '전력계통(10.4%)' 등 순이었다.

에너지 정책 수립 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은 '에너지자립(29.6%)', '안전(27.9%)', '환경(26.8%)', '산업경쟁력(8.6%)', '일자리 창출(7.1%)' 순이었다.

발전소 지역주민을 상대로 자신이 사는 지역에 어떤 전력원이 운영되는 것을 찬성하냐는 질문에는 '태양광(69.8%)', '풍력(64.4%)', '수력(61.2%)' 순으로 선호했다.

반대 비율이 가장 높은 발전원은 '가스(70.0%)'와 '석탄(68.8%)'이었다.

발전소 주변 지역에 제공되길 희망하는 정책으로는 '전기요금 지원(43.2%)'과 '기업 유치를 통한 고용 증대(32.2%)'를 많이 꼽았다.

그러나 조사 대상 전체 인원의 60.1%가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잘 모르거나, 전혀 모른다고 응답했다.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인지도가 전반적으로 낮다는 의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022,000
    • -5.45%
    • 이더리움
    • 5,265,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591,500
    • -8.72%
    • 리플
    • 1,057
    • -5.97%
    • 라이트코인
    • 202,400
    • -10.04%
    • 에이다
    • 1,753
    • -6.13%
    • 이오스
    • 3,950
    • -13.28%
    • 트론
    • 108.5
    • -4.82%
    • 스텔라루멘
    • 373.1
    • -3.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800
    • -5.44%
    • 체인링크
    • 25,350
    • -9.24%
    • 샌드박스
    • 7,335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