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판빙빙, 영화판 대만 독립 논쟁서 중국 옹호

입력 2018-11-18 19: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판빙빙(연합뉴스)
▲판빙빙(연합뉴스)

탈세로 거액이 추징된 중국 배우 판빙빙(范氷氷)이 최근 영화제에서 불거진 대만 독립 관련 논쟁에서 중국 입장을 옹호했다.

대만 연합보는 판빙빙이 17일 밤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중국, 조금이라도 줄어들면 안 된다”는 글과 함께 중국 공산주의청년단의 그림을 올렸다고 18일 전했다.

▲판빙빙이 웨이보에 올린 게시글(사진=판빙빙 웨이보)
▲판빙빙이 웨이보에 올린 게시글(사진=판빙빙 웨이보)

이는 전날 타이베이(台北)에서 치러진 제55회 금마장(金馬奬) 시상식에서 한 감독이 대만 독립을 옹호하는 수상 소감을 밝혀 논쟁이 벌어진 직후의 일이다.

이날 시상식서 다큐멘터리 작품상을 받은 푸위(傅楡) 감독은 “우리나라(대만)가 국제 사회에서 하나의 개체로 인정받는 날이 오기를 소원한다”고 수상 소감을 말해 대만 독립 논쟁을 촉발했다.

푸 감독은 2016년 3월부터 3주간 반(反) 중국 성향 대학생들의 입법원(국회) 점거시위인 ‘해바라기 운동’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우리의 청춘, 대만에’(我們的靑春, 在台灣)로 작품상을 받았다.

푸 감독에 이어 시상자로 나선 중국 배우 투먼(涂們)은 푸 감독의 발언을 의식한 듯 “‘중국’ 대만 금마장에 초청해줘 감사하다”며 인사 말미에 “양안은 한가족”이라고 강조했다.

남우주연상을 받은 중국 배우 쉬정(徐崢)과 감독상을 수상한 장이머우(張藝謨) 감독 역시 “중국 영화의 앞날을 기대한다”며 대만이 아닌 중국만을 언급했다.

이에 시상식에 참석했던 정리쥔(鄭麗君) 대만 문화부장은 페이스북에 “여기는 대만입니다. 중국 대만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논쟁은 중국과 대만의 온라인으로 번졌다.

대만 네티즌은 푸 감독의 용기에 손뼉 쳤고, 중국 네티즌은 ‘대만은 영원히 중국의 일부분’이라며 비난했다.

한편 이번 금마장 영화제엔 홍콩 배우 류더화(劉德華), 류자링(劉嘉玲)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은 최우수감독상을 비롯해 14개 부문을, 대만은 여우주연상을 비롯해 8개 부문을, 홍콩은 1개 부문을 수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52,000
    • +0.58%
    • 이더리움
    • 1,917,000
    • +0.63%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2.14%
    • 리플
    • 681.7
    • -0.55%
    • 위믹스
    • 2,556
    • +2.86%
    • 에이다
    • 625.5
    • -0.11%
    • 이오스
    • 1,727
    • +1.29%
    • 트론
    • 88.33
    • +0.49%
    • 스텔라루멘
    • 165.5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0.43%
    • 체인링크
    • 10,960
    • -1.79%
    • 샌드박스
    • 1,218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