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구속영장…'생명·카드·캐피탈' 수사확대

입력 2018-10-08 20:52 수정 2018-10-08 20: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연합뉴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연합뉴스)

신한은행 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용병<사진> 신한금융그룹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신한은행 수사를 마무리한 후 생명·카드·캐피탈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8일 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회장은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 신한은행장을 지내면서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 임원 자녀 등을 특혜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및 남여고용평등법에 위반된다. 부정채용된 신한은행 사원은 9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회장이 앞서 구속된 신한은행 전직 인사부장들과 부정채용을 공모한 것으로 보고있다. 검찰은 이달 3일과 6일 조 회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부정채용에 얼마나 관여했는 지 집중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은행은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를 '특이자 명단'으로, 부서장 이상의 임직원 자녀들이 지언하면 '부서장 명단'으로 관리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지주 최고 경영진과 관련 인물, 지방 언론사 주주 자녀와 전직 고위관료 조카 등이 특혜 채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34,000
    • -0.73%
    • 이더리움
    • 1,936,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2.34%
    • 리플
    • 705.1
    • -0.34%
    • 위믹스
    • 2,577
    • -0.77%
    • 에이다
    • 610.2
    • -0.44%
    • 이오스
    • 1,669
    • -0.12%
    • 트론
    • 89.05
    • +0.08%
    • 스텔라루멘
    • 170.8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50
    • -0.36%
    • 체인링크
    • 10,990
    • -1.88%
    • 샌드박스
    • 1,209
    • -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